•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남기일 감독, “전북 우승 못하면 어떡할지 압박받아”

기사입력 : 2021.12.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전주] 김성진 기자= 남기일 감독이 시즌 최종전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출전권 획득을 바랐다.

제주는 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 현대를 상대로 K리그1 38라운드 최종전을 치른다. 이 경기를 통해 올 시즌 K리그1 우승팀 및 ACL 출전팀도 정해진다. 현재 4위인 제주와 3위 대구FC의 승점 차는 단 1점. 이날 최종전 결과에 따라 모든 것이 정해지는 상황이다.

남기일 감독은 “순위를 올리기 위해 준비했다. 전북과 그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해서 승부를 가리기 위해서 준비했다. 우리 스타일대로 준비했다”며 지난 3경기에서 전북과 승패 없이 비긴 만큼 이번 경기에서는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경기는 전북의 5년 연속 우승 여부에 관심이 집중됐다. 남기일 감독은 “오늘 경기를 준비하면서 전북이 우승 못하면 어떻게 하지라는 압박 아닌 압박을 받았다”면서 “우리도 순위를 올려야 한다. 오늘 한 경기로 모든 순위가 결정되는 부분이라서 선수들이 동기부여가 되어 있는 상태다”라고 전북의 우승에 발목을 잡더라도 순위를 끌어올려 시즌을 마친다고 전했다.

대기명단에 포함한 자와다의 활용을 묻자 “최근 컨디션이 올라와서 준비했다. 주민규가 잘해주고 있기에 후반전에 다양한 교체를 통해 전북 골문 위협하도록 준비했다”고 전했다.

22골로 득점왕을 예약한 주민규에 대한 기대도 전했다. 남기일 감독은 “우리 팀의 또 다른 동기 부여”라면서 “득점왕이 되기 위해 모두가 움직였다. 자연스레 좋은 순위로 올라왔다. 주민규를 칭찬할 수밖에 없다. 선수들의 더욱더 뭉치는 힘이 생기는 게 주민규를 통해서 나오는 것 같다”고 했다.

제주가 전북을 잡고 3위로 시즌을 마치면 ACL 출전도 확정한다. 남기일 감독은 “올해 전북과 울산의 8강을 지켜봤다. 우리가 저 경기에 있었으면 어땠을까 생각했다”며 “승격했을 때부터 ACL을 꿈꿨다. 그 부분이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 마지막까지 자력으로 갈 기회가 남아있다. 오늘 이 경기로 모든 순위가 정해지기에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