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전훈 인터뷰] 부산 박종우, ''부상 탓에 작년 통으로 날렸다...마음 다잡았어''

기사입력 : 2022.01.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곽힘찬 기자= 부산 아이파크 ‘주장’ 박종우가 지난 시즌을 부상으로 날린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면서 올 시즌 각오를 밝혔다.

2022 K리그 동계 전지훈련 2차 미디어 캠프가 17일 부산에 위치한 송정 호텔에서 열렸다. 2일 차인 18일 오후 2시에 진행된 기자회견엔 페레즈 감독, 박종우, 안병준이 자리했다.

박종우는 기자회견에 앞서 “우리는 선수로서 페레즈 감독님이 원하는 스타일을 따라가야 하는 것이 맞다. 선수 전원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고 어떻게 해서든 작년보다 더 나은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 우리가 목표로 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준비 중이다”라고 2022시즌 준비 소감을 밝혔다.

박종우는 지난해 3월 K리그2 3라운드 충남아산FC전을 준비하기 위해 팀 훈련을 하다 큰 부상을 당했다. 곧바로 병원으로 향했고 무릎 인대가 파열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수술대에 오른 박종우는 장기 이탈하게 됐다. 결국 지난 시즌 거의 모든 경기에 나설 수 없었다.

박종우는 “난 주장이고 나이가 가장 많다. 팀을 이끌고 원하는 목표를 이루려고 했는데 부상을 당하면서 그러지 못했다. 더 아쉬웠던 만큼 배로 준비를 하고 있다. 결과가 어떻게 될 것인지는 시즌이 끝나봐야 알겠지만 선수들 마음가짐이 강하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작년을 통으로 쉬었다. 그래서 비시즌에 쉴 때 운동을 많이 했고 마음을 다잡았다. 현재 동계 훈련을 거치며 몸 상태를 80%까지 끌어올렸다. 개막 전까지 선수들과 함께 몸을 만들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여러 차례 부상을 당한 만큼 당장의 목표도 부상 없이 시즌을 마무리하는 것이다. 박종우는 “모든 경기에 뛰고 싶다는 말보다 일단 부상을 당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경기 뛸 때나 뛰지 않을 때나 팀에 도움이 되는 것이 내 역할이다. 어린 선수들이 많다 보니까 내가 솔선수범해야 한다. 공격 포인트를 몇 개 올리고 그런 것엔 관심이 없다. 어떻게든 팀이 잘 되는 것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승격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박종우가 입단을 했을 당시엔 부산은 K리그1이었지만 박종우가 해외 생활을 마치고 돌아올 때는 K리그2로 내려가 있었다. 이후 다시 승격했으나 곧바로 강등되는 아픔을 맛봤다.

박종우는 “승격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것이다. 아쉽게도 우리가 바로 강등을 당했었는데 정말 마음이 아팠다. 팬들에게 죄송스러운데 다시 그런 일이 없도록 꼭 목표를 달성하고 싶다. 한 번 올라가면 다신 내려오지 않아야겠다는 걸 알아야 K리그1에 잔류할 수 있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