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랑닉 ‘교체 불만’ 호날두 뼈 강타, “너도 감독돼서 똑같은 결정해봐”

기사입력 : 2022.01.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하 맨유)가 랄프 랑닉 감독을 향한 불만이 갈수록 강해지고 있다. 랑닉 감독은 슈퍼스타의 불만에도 오히려 흔들리지 않고 있다.

맨유는 지난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브렌트포트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렌트포트와의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의 기쁨에도 찝찝한 사건이 생겼다. 호날두가 후반 25분 교체 되면서 불만 가득한 표정을 지었고, 자신의 유니폼을 집어 던지려 시도했다. 랑닉 감독이 다가와 달래려 했지만, 기분은 쉽사리 풀리지 않았다.

랑닉 감독은 경기 후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을 통해 호날두 불만에 입을 열었다. 그는 “호날두의 야망을 이해한다. 그가 몇 년 안에 감독이 된다면, 나처럼 같은 결정을 했으면 좋겠다”라며 오히려 호날두의 행동에 일침을 가했다.

호날두는 올 시즌 12년 만에 맨유로 돌아왔다. 그는 큰 기대를 안고 맨유에 왔지만, 시즌을 거듭할수록 팀 내에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불화설의 중심에는 호날두가 항상 있었다.

이는 랑닉 감독 체제에서도 호날두의 불만과 불화설은 끊이지 않고 있다. 호날두 영입으로 우승을 노렸던 맨유는 오히려 고민만 더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