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전훈 인터뷰] ‘승강 규정 변경’ 서영재, “영향없어...어차피 목표는 우승”

기사입력 : 2022.01.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거제] 반진혁 기자= 서영재가 K리그2 팀들에게 유리해진 승강 규정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대전하나시티즌은 2022시즌 개막을 앞두고 거제에 베이스캠프를 차렸다. 승격을 목표로 전지 훈련에 매진 중이다.

서영재는 기자회견을 통해 “전지훈련과 팬들의 좋은 기운을 얻어 2023시즌에는 K리그1에서 뛸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민성 감독에게 간곡한 부탁의 메시지를 전했다.

서영재는 “지난 시즌은 선수들이 부족해서 감독님의 역량을 따라가지 못했던 것 같다”며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대전이 운동량이 많기로 유명한 팀이다. 경기에서 이기고 좀 줄여달라고 요청하고 싶다”고 언급했다.

이에 이민성 감독은 “말도 안 되는 소리다”고 답변하면서 기자회견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K리그는 이번 시즌 승강 규정이 2+1으로 변경됐다. 3개 팀 모두가 승격의 환호와 강등의 아품을 경험할 수 있는 상황이다.

서영재는 “규정 변경에 영향은 없다. 관계없이 오직 우승만 바라보고 있다. 지난 시즌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며 다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