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전훈 스케치] “남기일 감독님 인간미 있고 좋은 분인데...” 제자들의 변호

기사입력 : 2022.0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순천] 이현민 기자= 이번 시즌 대권에 도전하는 제주유나이티드가 담금질에 한창이다.

남기일 감독을 필두로 한 제주 선수단이 모처럼 제주도를 떠나 육지에서 동계 훈련을 소화하며 합을 맞추고 있다. K리그1, 2에서 알짜들을 대거 수혈하며 수년째 양강 체제를 구축하고 있는 ‘현대가’ 전북과 울산의 자리를 넘보는 제주.

남기일 감독 부임 후 제주는 확실한 축구 스타일과 성적(2020시즌 K리그2 우승 후 K리그1 승격, 2021시즌 K리그1 4위)을 내고 있다.

이처럼 제주가 발전한 원동력 중 하나는 악명 높은 남기일 감독의 스파르타식 훈련, 당근과 채찍을 가하는 선수 장악력에 있다.

실제 훈련 분위기를 파악하기 위해 2차 전지훈련지인 전남 순천을 찾았다. 28일 오후 3시, 순천팔마종합운동장에서 약 두 시간가량 훈련이 진행됐다.

선수들은 훈련 프로그램에 따라 구슬땀을 흘렸고, 남기일 감독은 매의 눈으로 이 모습을 지켜봤다. 꽤 시간이 흘러 세 그룹으로 나눠 볼 빼앗기를 했다. 이때 남기일 감독이 직접 참가해 선수들과 소통하고 살을 맞댔다. 선수들과 장난도 치고 스스럼없이 다가갔다. 29일 오후 광양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연습 경기를 앞두고 있어 무리한 훈련을 소화하지 않았다. 한눈에 봐도 ‘원팀 제주’는 화기애애했다.

선수들을 통해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

지난 시즌 22골로 토종 공격수의 자존심을 지켰던 득점왕 주민규가 남기일 감독에 관해 솔직히 털어놨다. 그는 “밖에서 보는 감독님은 딱딱하고 융통성 없고 무섭다고들 하시더라. 내가 3년째 겪어 보니 인간미 있고 소통이 잘 된다. 지난 시즌 3개월 정도 주장을 했을 때 무언가를 얘기하면 잘 들어주셨고, 절충안도 제시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왜 그런지 모르겠는데, 소문이 안 좋긴 하죠”라고 웃으면 운을 뗀 뒤, “개인적으로 밖에서 감독님에 관한 소문이 안 좋게 나서 제주로 선수들이 오는데 영향이 있지 않을까 걱정하기도 했다. 그러나 좋은 선수가 많이 왔다. 또, 섬(제주도)에 갇혀서 선수들이 힘들 거라 하시는데 제주도 생활이 생각보다 좋다. 어찌됐든 부드럽고 자상하시다.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밥 한 번 사주시지 않을까”라고 남기일 감독의 인간미를 극찬했다.

지난 시즌 초반 부침을 이겨내고 서서히 존재감을 드러냈던 제르소 역시 “밖에서 들리는 것과 다르다. 감독님은 좋은 분이다. 가끔 화를 내실 때는 팀이 다 잘 되기 위한 것이라는 걸 선수들도 안다. 내가 힘들 때 마음의 안정을 찾을 수 있게 도움을 주셨다. 항상 많은 격려를 해주신다”고 강조했다.

측면 지배자 안현범 역시 “처음에 감독님이 무서웠는데, 이제 많이 내려놓고 유연해지셨다. 자신만의 축구 철학이 확실하다”고 엄지를 세웠다.

다만 아직 팀에 합류한 지 일주일도 안 된 조나탄 링은 “아직 들은 게 없어 잘 모르겠다. 경험해보고 알려주겠다”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보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