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호랑이 앞발’ 레오나르도, “이번 시즌 챔피언 원한다”

기사입력 : 2022.05.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김천]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 주포 레오나르도가 리그 우승을 다짐했다.

울산은 21일 오후 7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서 레오나르도와 윤일록 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다. 최근 4경기 무패(3승 1무)의 상승세를 이어가며 승점 33점으로 2위권과 격차를 11점으로 벌리며 선두를 공고히 했다.

레오나르도가 날았다. 전반 15분 최기윤의 로빙 패스를 받아 상대 골에어리어 안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리그 7호골. 득점 2위인 김천 조규성(9골)과 맞대결에서 판정승을 챙겼고, 1위인 무고사(인천유나이티드, 11골)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레오나르도는 “김천전에서 좋은 경기를 했다. 이번 시즌 챔피언이 되길 원한다.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였다. 모두 잘했다”고 흐뭇해했다.

절치부심한 채 김천전에 임한 레오나르도다. 18일 제주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혼자서 총 슈팅 5개, 이 중에서 2개가 골문으로 향했으나 무득점에 그쳤다.

제주전을 떠올린 레오나르도는 “나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도 많은 기회가 있었는데, 놓쳤다.모두 안타깝게 생각했다. 공격수로서 책임감이 컸다”면서, “훈련 때 동료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집중했다. 그런 과정들이 경기장에서 빛을 냈다. 기회가 왔을 때 골로 연결했다”는 비결을 들었다.

이미 일본, 중국 등 아시아 무대를 경험한 레오나르도에게 K리그 적응은 문제없었다. 리그 12경기에 출전해 벌서 7골 1도움을 올렸다. 울산은 주니오가 떠난 뒤 공백이던 최전방 주인을 찾았다.

레오나르도는 “K리그를 경험했던 완델손, 주니오, 손준호에게 이야기를 들었다. 와서 직접 경험하니 거칠고 터프하다고 느꼈다. 적응하려 노력했고, 이 페이스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많은 골을 넣으러 이곳에 왔다”고 털어놓았다.

홍명보 감독의 믿음도 레오나르도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최근 울산의 다큐멘터리 푸른 파도에서 홍명보 감독이 ‘버럭’한 모습이 화제가 됐다.

이에 레오나르도는 “가와사키 프론탈레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에서 종료 직전에 실점했다. 감독으로서 충분히 화낼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이해하면서, “내가 축구를 시작한 이후 최고의 감독님이다. 선수들이 뭘 원하는지 이해하고 대화하기 위해 노력하신다”며 존경심을 보였다.

이어 “우리팀은 모든 선수가 톱 플레이어다. 내가 골을 넣는 과정에 있어 도움을 받는다. 미드필더들이 좋은 패스를 제공해준다”며 동료애를 드러냈다.

사진=울산 현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