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인터뷰] ‘호랑이 군단 수문장’ 조현우가 그리는 해피 엔딩, “이번 시즌 반드시!”

기사입력 : 2022.08.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전주] 반진혁 기자= 조현우가 해피 엔딩을 그렸다.

울산현대는 7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전북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울산은 엄원상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바로우에게 실점을 헌납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조현우는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울산에서 많은 팬분들이 찾아오셔서 승리로 보답하고 싶었는데 아쉽다. 선수들이 열심히 뛰었기에 패배하지 않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근 물이 오른 조현우다. 강원FC와의 경기에서도 신들린 선방 쇼를 선보였고 이날 전북전에서도 페널티킥을 막아내면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조현우는 “항상 간절하고 겸손하게 준비한다. 변함없이 준비하고 있다”고 겸손함을 보였다.

이날 조현우는 구스타보의 페널티킥을 막아냈다. 지난 시즌도 같은 상황이 펼쳐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는 “지난 시즌 구스타보의 페널티킥 선방이 도움이 됐다. 오늘은 왼쪽으로 찰 것 같았고 자신을 믿었다. 팀에 도움이 된 것 같아서 기쁘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구스타보가 경기 후 찾아와 ‘내 골 2개를 막았다고 축하한다’고 하더라. 고생한다고 화답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언급했다.

울산에 중요했던 전북전이다. 우승의 향방이 갈릴 수 있었던 단두대 매치였다. 최근 좋지 않은 기억이 있기에 더 이를 갈았다.

조현우는 “가장 신경이 쓰이는 건 사실이다. 감독님께서도 전북의 경기 결과를 신경 쓰지 말라고 하신다. 우리의 플레이만 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확신했다.

이와 함께 “K리그는 전북 이외에도 까다로운 팀이 많다. 늘 하던 대로 준비하겠다. 선수들이 감독님을 엄청 신뢰한다. 이번 시즌은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해피 엔딩을 상상했다.

사진=스포탈코리아
박진섭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