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박지성 절친, 텐 하그에게 “호날두 믿어줘, 분명 필요하다”

기사입력 : 2022.09.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박지성의 절친이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레전드 파트리스 에브라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쓰지 않은 에릭 텐 하그 감독에게 조언을 전했다.

에브라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과 인터뷰에서 “호날두는 벤치에 앉히는 건 엄청난 일이다. 지난 시즌 18골을 넣은 그는 공정하다 느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했지만 “호날두의 좌절감을 이해하지만, 텐 하그 감독의 결정을 이해해야 한다”라며 텐 하그 체제에 힘을 실어줬다.

그런데도 텐 하그 감독에게 호날두 벤치행에 심사숙고를 요구했다. 그는 “텐 하그 감독은 자신의 계획 안에 호날두가 있음을 말한 바 있고, 나도 확신한다. 호날두는 텐 하그 감독에게 필요하고, 감사할 순간이 올 것이다”라며 호날두 기용을 촉구했다.

맨유는 올 시즌 텐 하그 감독 부임으로 대대적인 리빌딩을 감행하고 있다. 영원할 것 같았던 호날두의 선발 출전은 올 시즌 들어 철저히 깨지고 있다. 호날두는 리그에서 벤치에 앉으며, 유로파리그에서 선발로 나서고 있다.

호날두 입장에서 기분 나쁜 일이지만, 그의 벤치행은 이미 예고됐다. 호날두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 내내 맨유와 결별을 시도했고, 프리 시즌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 텐 하그 감독은 이적설로 분위기를 흔든 호날두를 벤치에 앉혔다. 만 37세의 적지 않은 나이와 독불장군 같은 스타일도 고려됐다.

에브라는 맨유 시절 호날두와 친분이 좋았다, 그러나 그는 친분을 떠나 호날두의 탁월한 스피드와 골 결정력을 믿고 있었다. 텐 하그 감독에게 재기용을 추천한 이유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