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레알, ‘발롱도르 유력’ 벤제마와 재계약 합의 임박

기사입력 : 2022.10.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주성 기자= 레알 마드리드가 카림 벤제마와 재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적시장 전문가 파브리지오 로마노 기자는 5일(한국 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레알 마드리드가 카림 벤제마와 계약기간을 2024년 6월까지 연장하는 계약의 합의를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2009-10시즌 올림피크 리옹을 떠나 레알 유니폼을 입은 벤제마는 레알에서 세계 최고의 선수로 성장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가레스 베일과 함께 BBC라인을 구축하며 역대급 공격력을 보여줬고 이들이 떠난 후에도 그 득점력을 유지하며 레알의 공격을 이끌고 있다.

2021-22시즌에는 전 세계에서 가장 위협적인 선수였다. 스페인 라리가에서 27골 12도움을 기록했고 리그 득점왕,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득점왕(15골)을 차지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런 활약으로 벤제마는 2022년 발롱도르 유력 수상자로 꼽히고 있다. 이미 UEFA 최우수 선수상을 받았는데 많은 사람들은 벤제마의 발롱도르 수상을 예고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레알은 벤제마의 재계약을 준비하고 있다. 벤제마는 2022-23시즌 레알과 계약이 끝나는데 레알은 벤자마의 발롱도르 수상을 축하하기 위해 새로운 재계약을 앞두고 있다. 계약기간은 2024년 6월까지로 알려졌다.

레알과 동행을 이어가는 벤제마가 모두의 예상대로 발롱도르 수상 그리고 재계약까지 이어지는 행복한 시기를 보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