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G조 리뷰] '미친 난타전' 카메룬-세르비아, 3-3 무승부...'3차전에서 결정'

기사입력 : 2022.1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카메룬과 세르비아과 치열한 공방전을 펼친 끝에 승점 1점을 나눠가졌다.

카메룬과 세르비아는 28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와크라에 위치한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G조 2차전 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카메룬은 에파시(GK), 카스텔레토, 은쿨루, 누후, 파이, 옹골라, 잠보-앙귀사, 쿤데, 음뵈모, 에캄비, 추포-모팅이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세르비아는 밀린코비치-사비치(GK), 파블로비치, 벨리코비치, 밀렌코비치, 코스티치, 루키치, 막시모비치, 지브코비치, 타디치, 밀린코비치-사비치, 미트로비치를 선발로 내세웠다.

전반 11분 미트로비치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며 카메룬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세르비아의 공격은 계속됐다. 하지만 오히려 선제골을 기록한 쪽은 카메룬이었다. 29분 코너킥 상황에서 뒤로 흐른 공을 쇄도하던 카스텔레토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세르비아도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막판 세르비아의 맹공이 이어졌다. 전반 추가시간 6분이 주어졌고 추가시간 1분 프리킥 상황에서 파블로비치가 헤더로 동점에 성공했다. 이어 2분 뒤엔 밀린코비치-사비치의 중거리 슈팅이 그대로 역전골로 이어졌다. 전반전은 세르비아가 앞선 상황에서 2-1로 끝났다.



후반전도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졌다. 후반 8분 세르비아의 추가골이 터졌다. 계속 득점 기회를 놓쳤던 미트로비치가 득점에 성공하며 세르비아는 더 달아났다. 승기는 세르비아 쪽으로 기울었다.

그러나 카메룬이 다시 힘을 내기 시작했다. 후반 18분 아부바카르의 환상적인 칩샷을 시작으로 추격골을 성공시키더니 3분 뒤엔 역습을 빠르게 이어나가 추포-모팅의 동점골까지 터졌다. 오프사이드 라인이 애매했지만 주심은 득점을 인정했다.

후반 추가시간은 6분. 양 팀은 서로의 뒷공간을 공략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하지만 더 이상 득점은 터지지 않았고 경기는 3-3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