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호날두, 끝까지 추했다...빨리 나가라는 조규성에 괜한 '화풀이'

기사입력 : 2022.1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끝까지 추했다. 한국의 조규성에게 괜한 화풀이를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전에서 포르투갈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정말 극적이었다.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27분 김영권의 동점골, 후반 추가시간 종료 직전 황희찬의 극적인 역전골이 터지며 경기를 뒤집었다. 같은 시간에 펼쳐진 우루과이가 가나를 2-0으로 꺾는 데에 그치면서 한국은 골 득실차 앞선 조 2위 16강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는 치열했다. 양 팀 선수들 간 충돌도 있었다. 역시 충돌의 중심은 호날두였다. 페르난두 산투스 포르투갈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호날두가 자신에게 빨리 나가달라는 한국 선수에게 화를 냈다. 한국 선수는 영어로 뭐라했고 모두가 이를 봤다"라고 말했다.

산투스 감독이 지칭한 한국 선수는 조규성이었다. 후반 19분 호날두는 교체되는 상황에서 천천히 걸어나갔고 이를 본 조규성이 다가가 빨리 나가달라고 했다. 그러자 호날두는 조규성에게 조용히하라는 식으로 반응하며 신경질을 냈다. 호날두가 나간 뒤 한국의 역전골이 터졌고 한국은 승리했다.

이날 호날두는 '후스코어드 닷컴' 평점 5.1점에 불과할 정도로 부진했다. 여러 차례 득점 기회를 맞았지만 모두 날렸고 한국의 동점골 상황에서는 본의 아니게 등으로 어시스트하며 외신들의 조롱을 받았다.

끝까지 추한 모습을 유지한 호날두였다. 우리가 알던 호날두는 이제 없었다. 한국이 더 의지가 있었고 호날두를 참교육하며 극적인 16강행을 장식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