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FC서울, 40주년 유니폼 공개…'1983 헤리티지' 창단 스타일 모티브

기사입력 : 2023.02.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FC서울이 2023시즌 새로운 유니폼 '1983 헤리티지(1983 HERITAGE)'를 공개했다.

1983 헤리티지는 서울의 창단 40주년을 기념해 당시의 유니폼을 모티브로 디자인한 2023시즌 공식 유니폼이다. 구단의 역사성과 전통성을 담아 40주년 기념 엠블럼 및 로고를 개발했으며 유니폼 각 부분에 창단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요소들을 가미해 디테일한 부분까지 완성도 있게 표현했다.

2023시즌 홈 유니폼은 좌우 절반으로 나뉜 투톤 배색이 특징이다. 구단 역대 유니폼 중 가장 적은 개수의 검빨(검정&빨강) 세로 스트라이프가 사용된 것으로 1983년 황소축구단 유니폼을 반영한 빨간색 부분은 구단의 과거를 의미하며 검은색 부분은 서울의 현재를 상징한다. 여기에 창단 유니폼의 얇은 스트라이프 디자인을 그대로 차용해 구단의 유산을 계승하는 한편, 4줄만을 사용하여 창단 40주년의 의미를 더했다.

기념 엠블럼을 비롯한 모든 마킹은 골드 색상을 사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고, 창단 40주년에 빛나는 영광과 다가올 찬란한 미래를 표현했다. 넥테이프와 사이즈 라벨 또한 40주년을 기념해 특별 디자인으로 개발했으며, 카라 뒤편에는 창단 연도를, 유니폼 전면 하단부에는 기념 로고를 새겨 완성도를 높였다.



원정 유니폼은 흰색을 기본으로 홈 유니폼과 동일한 골드 마킹을 사용하여 고급스럽고 세련된 느낌을 극대화했다. 마찬가지로 창단 유니폼의 얇은 스트라이프 4개가 들어가는 등 창단 40주년을 기념하는 요소들로 채워졌다.

골키퍼 유니폼은 1983년 창단 당시 필드 유니폼 색인 초록, 골키퍼 유니폼 색인 파랑이 현재 모기업 GS의 심벌과 연결되어 과거부터 현재까지 서울의 40년 역사를 표현했다. 더불어 가슴을 가로지르는 띠와 엠블럼 아웃라인을 반복시킨 패턴을 넣어 구단의 오랜 역사를 형상화시켰다.

사진=FC서울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