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2이닝 무실점 3K' STL 김광현, 첫 선발 등판에서 완벽투

기사입력 : 2020.02.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 김광현(31, 세인트루이스)이 스프링캠프 첫 선발 등판에서 메이저리그 레벨의 타자에게도 헛스윙을 이끌어내며 완벽한 구위를 선보였다.

27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선발로 등판한 김광현이 2회 동안 단 한 번의 출루와 실점도 허용하지 않은 채 세 개의 삼진만을 곁들이며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다.

지난 23일 있었던 뉴욕 메츠와의 시범 경기에서도 1이닝 동안 안타와 실점 없이 1볼넷 2삼진을 기록했던 김광현은 오늘 더 발전한 모습을 보여줬다.

상대팀 마이애미도 다수의 주전 선수들이 선발로 나선 가운데 1회 선두 타자 조나단 비야를 5구 끝에 3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두 번째 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을 상대로는 3번의 헛스윙을 이끌어내며 첫 삼진을 기록했다.

앞선 두 타자에게 초구 볼을 허용했던 김광현은 세 번째 타자 코리 디커슨에게는 적극적으로 스트라이크 존을 공략했고, 결국 1루수 땅볼로 기분 좋게 1회를 마무리했다. 1회까지 공은 총 15개.

지난해까지 에릭 테임즈와 경쟁을 펼쳤던 헤수스 아귈라를 선두 타자로 맞이한 김광현은 정중앙에 자신 있게 초구를 꽂아넣으며 2회를 시작했다. 아귈라에게 결국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낸 데 이어 두 번째 타자 맷 조이스에게도 초구 헛스윙을 이끌어냈고, 결국 유격수 팝플라이로 2아웃을 잡았다.

마지막 타자 이산 디아즈를 상대로도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아내면서 지난 번 등판 후 다짐했던 '초구는 스트라이크를 잡고 싶다'는 본인과의 약속을 지켰다. 디아즈마저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김광현은 2회를 14구로 마무리하면서 2이닝 동안 29개의 공을 던지고 이 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 날 메이저리그 주전 선수들을 상대로도 3삼진을 이끌어낸 김광현은 2경기 동안 기록한 5개의 삼진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마무리하면서 팀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사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공식 SNS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