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류현진의 1회] 류현진, 아쿠냐 견제사로 잡아내며 산뜻한 출발

기사입력 : 2020.08.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시즌 3번째 등판에 나선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제구가 완벽하지 않았지만 기분 좋게 1회를 시작했다.

류현진이 6일(한국 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리는 애틀랜타와의 경기에서 시즌 3번째 선발 등판에 나섰다. 애틀랜타는 션 뉴컴(27)을 내세웠다.

토론토는 보 비셋(유격수) - 캐반 비지오(2루수) -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우익수) - 라우데스 구리엘 주니어(좌익수) -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1루수) - 랜달 그리칙(지명타자) - 대니 잰슨(포수) - 브랜든 드루리(3루수) - 앤서니 알포드(중견수)를 타선을 꾸렸다.

애틀랜타는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우익수) - 댄스비 스완슨(유격수) - 마르셀 오즈나(지명타자) - 트래비스 다노(포수) - 아담 듀발(좌익수) - 오스틴 라일리(1루수) - 요안 카마르고(3루수) - 찰리 컬버슨(2루수) - 엔더 인시아테(중견수)로 우타자 8명을 선발로 내세워 류현진에 맞섰다.

1회에도 구속과 제구가 극적으로 좋아지는 모습을 보이진 않았다. 선두 타자 아쿠냐 주니어에게 볼넷을 내준 류현진은 스완슨의 타석에서 1루 견제를 계속해서 시도했다.

3번의 견제 끝에 류현진은 아쿠냐 주니어를 잡아낸 류현진은 타석에 있는 스완슨에게도 90.1마일(145km/h)의 하이패스트볼로 삼진을 잡아냈다.

오즈나를 상대로도 아슬아슬한 파울 타구를 허용했지만 6구 승부 끝에 체인지업으로 삼진을 잡아내며 1회를 마쳤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