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류현진의 2회] 류현진, 아쉬운 수비에도 KK 잡아내며 무실점 투구 이어가

기사입력 : 2020.08.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시즌 3번째 등판에 나선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연속 탈삼진을 잡아내며 에이스다운 모습을 보였다.

류현진이 6일(한국 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리는 애틀랜타와의 경기에서 시즌 3번째 선발 등판에 나섰다. 애틀랜타는 션 뉴컴(27)을 내세웠다.

토론토는 보 비셋(유격수) - 캐반 비지오(2루수) -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우익수) - 라우데스 구리엘 주니어(좌익수) -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1루수) - 랜달 그리칙(지명타자) - 대니 잰슨(포수) - 브랜든 드루리(3루수) - 앤서니 알포드(중견수)를 타선을 꾸렸다.

애틀랜타는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우익수) - 댄스비 스완슨(유격수) - 마르셀 오즈나(지명타자) - 트래비스 다노(포수) - 아담 듀발(좌익수) - 오스틴 라일리(1루수) - 요안 카마르고(3루수) - 찰리 컬버슨(2루수) - 엔더 인시아테(중견수)로 우타자 8명을 선발로 내세워 류현진에 맞섰다.

1회 3명의 타자를 2개의 삼진을 곁들이며 처리했던 류현진은 2회에도 삼진을 잡아냈다.

선두 타자 다노를 3루수 앞 내야 땅볼로 처리한 류현진은 듀발을 상대로 땅볼 타구를 유도했지만 3루수 드루리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고, 포수 잰슨이 공을 흘리면서 듀발은 2루까지 진루했다.

하지만 라일리와 카마르고를 상대로 모두 헛스윙 삼진을 만들어내면서 스스로 위기에서 탈출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