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배구 > 배구일반

싱글벙글한 차상현 GS 감독 ''이런 팀의 감독이라 스스로 뿌듯하다''

기사입력 : 2021.02.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장충] 김동윤 기자=차상현 GS 칼텍스 감독이 인터뷰 내내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GS 칼텍스는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 리그 여자부 6라운드 경기에서 흥국생명에 세트 전적 3-1(25-19, 25-19, 22-25, 25-17)로 승리했다. GS 칼텍스는 승점 53점(18승 9패)으로 흥국생명(승점 53점, 18승 9패)과 동일 승점, 동일 승패를 기록했으나 세트 득실률에서 앞서 1위로 올라섰다.

러츠가 30득점, 이소영이 17득점, 강소휘가 18득점으로 팀 득점의 대부분을 책임졌고, 김유리의 공백을 문지윤과 문명화가 잘 메웠다.

경기 후 만난 차상현 감독은 "5라운드 때보다 흥국생명의 경기력이 많이 올라왔다"고 말하면서 "팀 내부적으로 크고 작은 부상들이 많아서 걱정이다. 보셔서 아시겠지만 (문)지윤이나 (문)명화가 잘 버텨주고 있다. 한쪽에서 무너지면 끝도 없이 무너지는 것이 배구인데 잘 버텨줘서 고맙다"며 선수들에게 먼저 공을 돌렸다.

이어 "1위는 기쁜 일이지만 잔여 경기가 있기 때문에 남은 경기 부족한 점을 보완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방심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이날 경기는 삼각 편대의 공격력도 돋보였지만, 다른 선수들의 알토란같은 활약도 돋보였다. 지난 경기 교체로 들어와 쏠쏠한 득점력을 보여줬던 문지윤은 센터로 나서 8득점을 기록하는 등 김유리의 공백을 잘 메워줬다. 또 한다혜, 한수진 두 리베로를 중심으로 좋은 수비 조직력을 보이면서 승점 3점을 모두 가져올 수 있었다.

아직 정규리그 우승 경험이 없는 차상현 감독은 "욕심이 안 난다고 하면 거짓말"이라고 솔직하게 얘기하면서 "욕심이 나는 상황이지만, 흥국생명과 승점이 같기 때문에 앞으로 어떤 상황이 전개될 지는 모른다. 잔여 경기를 잘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김연경의 흥국생명 복귀와 GS 칼텍스의 컵대회 우승으로 관심을 끌었던 GS 칼텍스와 흥국생명의 정규 시즌 맞대결은 3승 3패로 마무리하게 됐다. 차상현 감독은 "크고 작은 일들이 있었는데 어찌됐든 우리 선수들이 잘 버텨주고, 메워줘서 이 자리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다시 한번 선수단에 공을 돌리면서 "잘 해내 준 선수단이 대견하고 이런 팀의 감독으로 있다는 것이 스스로 뿌듯하다"며 미소를 띄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