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배구 > 배구일반

“동의한 적 없다”는 배구협회… 이다영, 그리스 PAOK 이적 불투명

기사입력 : 2021.06.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과거 학교 폭력 가해로 징계 중인 이다영(25, 흥국생명)의 그리스 리그 진출은 이루어지지 않을 전망이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이다영의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하지 않을 생각이다.

터키 에이전시 CAAN은 11일 홈페이지를 통해 “그리스 PAOK가 이다영과 1시즌 계약을 했다”고 전했다. 이다영의 이적이 마무리되면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그리스 배구 리그에 뛰게 된다.

하지만 이다영의 그리스행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국제 이적에는 ITC를 발급해야 가능하다. 배구협회는 이다영의 이적에 동의할 생각이 전혀 없다.

이다영은 쌍둥이 언니 이재영과 함께 학폭 논란으로 무기한 자격 정지 징계 중이다. 그런데 국제 이적을 허용하는 것은 징계를 해제하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 배구협회가 그런 부담을 안으면서 이적에 동의할 가능성은 극히 낮다.

배구협회는 언론을 통해 “동의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협회가 동의하지 않으면 국제 이적은 이루어질 수 없다”고 했다. 흥국생명은 “확정된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