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일반 > 스포츠 일반(테니스,올림픽등등)

[올림픽] 17세 김제덕-20세 안산, 양궁 혼성 단체전 1위… 한국 첫 금메달

기사입력 : 2021.07.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사고를 쳤다. 대한민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한국 양궁 대표팀의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 단체전 결승전에서 네덜란드를 세트스코어 5-3(35-38 37-36 36-33 39-39)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 둘은 이번 대회 신설된 혼성 단체전에서 정상에 올라 올림픽 첫 혼성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준결승에서 멕시코를 세트스코어 6-1 (37-37 39-37 38-36)로 가볍게 누르고 결승에 오른 김제덕, 안산은 1세트에서 흔들렸다. 35-38로 네덜란드에 첫 세트를 내줬다.

1세트 김제덕은 첫발 9점을 맞혔다. 안산의 화살은 8점을 꽂았다. 네덜란드는 10점으로 시작했다. 이어 다시 10점으로 17-20으로 뒤졌다. 김제덕은 두 번째 발을 다시 9점에 맞혔다. 안산도 9점. 네덜란드는 9점-9점을 쏴서 35-38로 첫 세트를 내줬다.

2세트에서 분위기를 가져왔다. 김제덕이 첫발에서 9점을 맞혔고, 안산도 9점을 꽂았다. 김제덕은 2번째 화살도 9점, 안산은 10점을 쏴 2세트를 37-35로 따냈다.

3세트 역시 한국의 흐름이었다. 김제덕이 10점을 쐈다. 안산의 화살은 8점에 꽂혔지만, 네덜란드가 흔들렸다. 베일러르가 3번째 샷에서 6점을 쐈고, 한국은 3세트를 36-33 역전에 성공하며 4-2로 앞서갔다.

마지막 세트에서는 네덜란드의 추격이 거셌다. 9점, 10점을 쏘며 따라붙었지만, 김제덕과 안산이 연속으로 10점을 쏴 경기를 매조지 했다.

사진=뉴스1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