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배구 > 배구일반

[현장 포커스] 기업은행 사태에 애꿎은 최고령 감독이 대신 사과하는 ‘아이러니’

기사입력 : 2021.12.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 김희웅 기자= IBK기업은행 알토스의 문제는 비단 그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배구계 전체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애꿎은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이 기업은행 사태에 관해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1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흥국생명과 경기를 앞두고 기자회견장에 들어섰다.

그는 기자회견장 의자에 앉자마자 기업은행 이야기를 꺼냈다. 김 감독은 “배구계 고참으로서 심려를 많이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페퍼저축은행은 오는 5일 기업은행과 맞대결을 펼친다. 김 감독은 “5일이 오기 전에 슬기롭고 현명하게 빨리 해결됐으면 좋겠다. (흥국생명과) 재밌는 경기를 펼쳐 분위기 반전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사태 해결을 바랐다.

새터 조송화의 무단이탈로 시작된 논란은 일파만파로 퍼졌다. 기업은행은 서남원 감독과 윤재섭 단장을 경질했다. 그다음이 문제였다. 이탈했던 김사니 코치에게 감독대행을 맡겼다.

결국 이해하기 어려운 선택을 한 기업은행에 관한 비판 여론은 커졌다. 김사니 감독 대행도 뭇매를 피할 수 없었다. 애초 김 대행은 “서남원 전 감독의 폭언이 있었다”고 했으나 서 전 감독은 이를 강력히 부인했다.

이후 폭언을 주장하던 김 대행의 태도가 바뀌었다. “더 이상 말하지 않을 것”이라며 폭언에 관한 답을 꺼렸다. 만약 실제 폭언을 당했다면, 그 내용을 낱낱이 밝혀 억울함을 풀어야 한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입장 변화로 더욱 큰 반발을 끌어냈다.

배구계도 외면하는 실정이다. 기업은행을 제한 6개 팀 감독들이 모두 김 대행과 악수를 하지 않기로 했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 역시 페퍼저축은행과 경기 전 “다른 감독들의 의견을 존중한다. 모여서 논의한 것은 아니고 그냥 이심전심”이라며 “어떻게든 잘 해결됐으면 한다”고 했다.

그간 꾸준히 인기를 끌어 올린 여자 배구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 4위란 호성적을 거뒀다. 실제 여자 배구 선수들의 인기가 이전보다 크게 뛰었고, 번영기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이번 기업은행 사태 때문에 여자배구를 향한 시선이 부정적으로 급변하고 있다.

기업은행 사태 때문에 애꿎은 팀과 선수, 감독들이 피해를 받고 있다. 오죽하면 V리그 최고령 감독까지 고개를 숙였을까. 기업은행은 배구 팬, 팀, 선수, 감독들을 위해서라도 이번 사태와 관련해 더는 늑장 대응으로 일관해선 안 된다.

사진=한국배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