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김건희가 연예인? 윤석열 지지율 하락 원인” 이재오, 작심발언

기사입력 : 2022.06.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건희가 연예인? 윤석열 지지율 하락 원인” 이재오, 작심발언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22일 연일 공식 활동 보폭을 넓히고 있는 김건희 여사에 대해 "내조가 아니라 독자적 정치 활동"이라고 평가했다.

이 고문은 이날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김 여사의 최근 움직임은) 대통령 부인으로서 정치 행보가 아니고, 대통령 부인으로서 독자적인 김건희 여사의 정치 행보로 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고문은 "대통령 부인이 선거에 출마할 것도 아니고 연예인도 아니다"라면서 "그런데 뭘 그렇게 사진을 찍어서 배포를 한다든지, 어디 가는 데 수행을 데려간다든지. 또 전직 대통령 부인들 만나는데 행사하듯 만나는 거는 독자적인 정치 행보로 봐야 한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지는 이유 중 김 여사 활동도 있다"라면서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집에 들어가서는 만날 거 아니냐. 그러면 이야기를 해야 한다. 공개행보하는 것도 좋지만 이런저런 말도 들린다는 식으로"라고 비판했다.

이어 "앞으로 (김 여사의 언론) 노출도가 높아질수록 부정적인 것이 훨씬 더 높아질 것"이라면서 "김 여사 개인에 대한 호감도는 이미 다 알려져 있다. 지금부터는 사람들이 좋은 시각으로 보는 게 아니고 비판적 시각으로 보기 시작할 것이다. 노출이 늘고 부정적인 시각이 높을수록 대통령실에서는 부담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 고문은 제2부속실 설치에도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제2부속실이 하나의 권력기구화 되면 거기에 온갖 아첨꾼과 간신배들이 모인다"라면서 "단순히 영부인을 수행하고 보필하는 기구가 아니라 그 기구 자체가 하나의 권력이 될 수 있다"라고 꼬집었다.

또 "제2부속실이 없어서 (김 여사의 행보가) 통제가 (안) 되는 게 아니다. 김건희 여사 성격이 누구 간섭받거나 통제받는 걸 싫어하는 점이 있다. 본인이 정치 활동을 하고 싶어 하는 거 아니냐"라면서 "윤 대통령 후보 때 (김 여사가) '정권 잡으면 가만 안 둔다'는 녹취록이 공개됐는데, 권력욕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언급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