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김건희 극찬한 이준석 “옷으로 메시지…시도 자체가 큰 변화”

기사입력 : 2022.07.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건희 극찬한 이준석 “옷으로 메시지…시도 자체가 큰 변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돌아온 윤석열 대통령의 귀국길에 마중나간 데 대해 "허례허식을 싫어하시는 대통령이시기에 (환송식에) 안 갔더니 워낙 확대 해석이 많아서, 충돌하는 일정도 없어 (환영식에) 다녀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일 JTBC ‘썰전라이브’에 출연해 이같이 전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과 만나 악수하면서 "이번에 너무 성과가 좋았던 것 같다. 외교적으로 나토에서 우리가 역할을 한다는 것은 큰 의미다"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윤 대통령은 활짝 웃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이번 외교 성과와 관련해 "첫 외교데뷔 무대로써 잘하셨다. (외교의) 큰 방향성을 잡고 왔다. 대통령과 짧게 인사 나눴지만 자신감이 있어 보였다"며 "충분히 (나토) 회원국과 거의 동등한 역할을 기대하면서 성과를 보여줬다"고 극찬했다.

이 대표는 영부인인 김건희 전 코바나 대표에 대해 "영부인의 '우크라이나 드레스' 같은 경우 굉장히 의미 있는 제스처였다고 생각한다"며 "옷 하나로 주는 메시지가 큰데 그것을 시도한다는 것 자체가 큰 변화"라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지금까지 영부인들이 해외에 가면 으레 한복을 입거나 대통령을 빛나게 하기 위해 수더분하게 차려입고 갔다"며 "그런데 김(건희) 여사는 출국 때부터 의상이 눈에 돋보였다. 앞으로 여기에 의미를 파악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