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김건희 대통령 집무실 5층 사용에 박지원 “공-사 구분 못하나”

기사입력 : 2022.07.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의 리모델링 작업이 완료되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도 집무실을 사용할 방안이 나오자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이를 꼬집었다.

박 전 국정원장은 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 여사의 5층 집무실 사용을 두고 “만약 필요하면 부부 합동 근무실을 별도로 하나 만들라고 하시라”라며 일침을 가했다.

그는 “부부일체라고 하니까 공적인 일과 사적인 일을 잘 구분 못 하시는 거 같다”며 “대통령 집무실에 배우자가 와 계시면 장관과 수석들이 들어오겠느냐. 여긴 업무 공간인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접견 공간이 필요하다면 둘 수 있는데, 그걸 섞어 쓴다는 게 말이 안 되지 않느냐. 그렇게 안 하실 거다. 발표가 잘못됐을 거다. 상식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나도 김대중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사실상 5년 내내 모셨는데, 영부인을 대통령 집무실에서 만난 적은 한 번도 없다”고 단호하게 밝혔다.

박 전 원장은 “만약 필요하면 부부 합동 근무실을 별도로 하나 만들라고 하시라”라고 전하며 “아무리 우리가 창조적 국가라고 해도 그런 창조는 안 하실 거다. 합동 근무실은 방법이 될 거다. 거기서 사진도 찍고”라고 말하며 비난을 이어갔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