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국민대 교수회 “김건희 논문 판정 공감 어려워…회의록 공개해야”

기사입력 : 2022.08.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국민대 교수회 “김건희 논문 판정 공감 어려워…회의록 공개해야”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쓴 논문이 표절이 아니라는 국민대 재조사 결과에 대해 해당 대학 교수회가 “공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교수들은 관련 회의록과 최종보고서 공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민대 교수회는 12일 김 여사 논문 재조사 결과 발표에 대한 교수회 방안을 논하는 임시총회를 가진 뒤 이 같은 논의 결과를 발표했다.

교수회는 “재검증위원회 조사 결과 표절이 아니라는 근거로 제시된 표절률은 특정 프로그램(카피킬러)에 의한 결과”라며 “‘통상적으로’ 혹은 ‘심각한 정도’는 아니라는 것은 주관적 판단으로 공감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재검증위원회 회의록과 최종보고서를 익명화를 거쳐 교수회에 공개해줄 것을 주문했다.

교수회가 자체적으로 검증위원회를 구성해 김 여사의 논문 표절 여부를 가리자는 의견도 나왔다. 참석자 대다수가 이 같은 의견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날 회의에는 150명의 교수들만 참석해 의사정족수(204명)에 미치지는 못했다고 한다. 교수회는 추후 교수회원들을 상대로 투표를 진행한 뒤 본격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교수회는 “신속히 전체 교수회원 투표를 실시해 찬반 여부를 확인하고 그 결과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대 측은 표절 의혹이 제기됐던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과 학술지 게재논문 3편이 연구 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나머지 학술지 게재논문 1편에 대해서는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