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우상호 “김경수 사면, 한동훈 때문에 어려워져”

기사입력 : 2022.08.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우상호 “김경수 사면, 한동훈 때문에 어려워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번 8·15 광복절 특별사면에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빠진 것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때문이라고 밝혔다.

우 비대위원장은 13일 오후 1시 경남 김해운동장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 참석해 "오늘 이 자리에 꼭 같이 있었어야 할 동지 김경수 도지사를 생각한다"며 "한 달 전부터 김경수 도지사의 사면 복권을 위해서 민주당 지도부가 백방으로 움직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대통령실의 반응도 나쁘지 않았고 불과 일주일 전만 해도 '잘 될 것이다'라는 이야기가 여권 관계자를 통해 확인됐었다. 그러나 갑자기 분위기가 바뀌었다. 한동훈 법무장관 때문에 어려울 것 같다는 이야기였다"고 주장했다.

우 위원장은 "집권당의 책임 있는 사람도 긍정적으로 이야기하고 대통령실에 책임 있는 사람도 긍정적으로 이야기했는데 법무부 장관 한 사람 때문에 유력하게 검토되던 김경수 지사의 사면이 무산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대한민국 참 큰일 났구나, 법무장관이 세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우 위원장은 "그리고 그 법무장관의 이야기에 넘어갈 수밖에 없는 윤석열 대통령의 통합 정신은 어디에 있는가 문제를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제가 뭐라고 말씀드리지 않겠지만 저는 참으로 답답한 마음이다. 이제 우리가 김경수 지사의 몫까지 더 열심히 싸워서, 민주당이 면모를 일신해서 더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는 수밖에 없겠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