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고소당한 한동훈 술자리 제보자 한탄 “민주주의 퇴보 중”

기사입력 : 2022.1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의해 폭로된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보자이자, 첼리스트 A씨의 전 동거인 B씨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고발당한 뒤 "한동훈은 이미 칼춤을 추고 있다. 우리나라 역사상 이런 법무부 장관 보셨나"라면서 "시민인 제보자(본인·B씨)를 고소하고 언론사 기자들 전원을 고소한다. 민주주의는 이렇게 퇴보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동훈 장관에게 10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당한 B씨는 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저 포함 탐사기자 6명 전원을 한동훈이 직접 고소를 했다. 저는 괜찮은데 시민 언론 더 탐사를 지켜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B씨는 한 장관을 향해 반말과 함께 다소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동훈아. 그리고 맨날 짜치게 고소하는 게 명예훼손인데 너가 무슨 명예가 있어?"라며 "뭐 대단히 명예가 있는 것처럼 왜 그래. 명예는 본인이 세우는 게 아니라 타인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거다"라고 비난 섞인 글을 남겼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