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정유라, '국정농단' 모친 사면 호소 “말을 탄 내 잘못”

기사입력 : 2023.0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모친의 사면을 공개요구하고 나섰다. 최서원씨는 척추수술 및 재활을 이유로 형집행정지 중이다.

정유라씨는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머니의 형집행 정지 연장에 감사드린다. 어머니와 뜻깊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제 아이들은 할머니와의 통화를 너무 즐거워하고 1시간 걸려 병원 가는 길조차 즐거워할 만큼 할머니를 많이 사랑하고 그리워한다"고 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도 모두 사면되셨다"며 "저희 어머니는 그저 손주와 딸을 그리워하는 60대 후반의 할머니일 뿐이다. 부디 저희 어머니를 가족 품으로 돌려보내 주시면 안 되겠나. 어머니를 어찌 다시 보내야 할지. 생각만 하면 가슴이 너무 아프고 죽고 싶은 심정"이라고 했다.

정유라씨는 "잘못이 있다면 말을 탄 저의 죄고, 학교를 안 간 저의 죄다"며 "어머니가 고통받는 것을 보는 게 제게도 너무나 큰 형벌이다. 평생을 불효녀로 살아온 딸이 마지막으로 호소드린다"라고 자신의 잘못을 빌며 사면을 호소했다.

최서원씨는 2020년 6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징역 18년에 벌금 200억 원, 추징금 63억 원이 확정돼 청주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최서원씨는 2037년 10월에 형기가 만료된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