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김기현, 나경원 자택 찾아가 “총선승리 위해 힘 합치자”

기사입력 : 2023.02.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기현, 나경원 자택 찾아가 “총선승리 위해 힘 합치자”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지난 3일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의 자택을 찾아가 힘을 합치자고 제안했다고 4일 밝혔다.

김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 "어제 저녁에 나경원 대표님을 집으로 찾아뵈었다. 저희 둘은 지난 20년 세월 동안 당(黨)을 같이 하면서 보수우파의 정통성을 지키기 위해 동고동락했던 동지였기에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제가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힘을 합치자는 말씀을 드렸다. 이에 대해 나 대표님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영원한 당원"으로서 해야 할 역할에 관해 숙고해 보겠다고 답변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저는 나 대표님의 뜨거운 애국심과 애당심을 잘 알고 있다. 민주당 정권의 폭거를 저지하기 위해 온갖 고초를 겪으면서도 꿋꿋이 싸워온 나 대표님의 역할과 공헌을 저는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기에 나 대표님과 함께 손잡고 나아갈 수 있도록 대화를 계속 나누면서 협력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정권 규탄을 위한 대규모 장외투쟁에 나선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비판도 제기했다.

그는 "비리 수사를 막겠다고 우르르 몰려가 ‘범죄공동체’ 를 자처해야 하는 이 괴이하기 짝이 없는 현실에 국민들은 깊은 한숨을 넘어 분노를 느낄 뿐"이라며 "민주당 정권이 저질러 놓은 부동산 문제, 난방비 문제 등에 대해 석고대죄를 해도 모자랄 판에 명분도 실리도 없는 '이재명 방탄 투쟁'이 웬 말이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범죄자 이재명 대표 살리기에 줄서기보다 민생 살리기에 줄 서라. 민주당이 '제2의 조국 사태'에 빠지지 않으려면 지금이라도 장외투쟁과 국정 발목 잡기를 접는 것이 상책"이라고 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