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사회

“잘 준비된 연극 같아”…CNN이 평가한 북한 여성 브이로그

기사입력 : 2023.02.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잘 준비된 연극 같아”…CNN이 평가한 북한 여성 브이로그

미 CNN이 4일 북한 유튜버 '유미(YuMi)'의 영상이 조회 수 5만여 회를 넘으며 이목을 끌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은 '올리비아 나타샤-유미 스페이스 DPRK 데일리'라는 명칭의 유튜브 채널에 6개월 전 올라온 한 평양 거주 여성 유미의 '어색한' 움직임에 주목했다.

영상에서 유미는 마치 브이로그(VLOG·개인의 일상을 담은 동영상)를 찍듯 '음료 상점'이라는 상호의 가게에 들어가 냉동고를 살펴보는 모습이 담겼다.

그러더니 '닭알우유맛 에스키모'와 '단복숭아 에스키모'라는 이름의 아이스크림을 차례로 집어 들고 "(포장지) 그림이 너무 귀엽다", "이건 복숭아 맛이다" 등 대사를 이어가며 구경을 이어간다.

마침내 한 아이스크림콘을 골라 맛본 유미는 "안에 과일 젤리가 있다"며 "아주 맛있다"고 평가한다.

채널에는 이 외에도 유미가 놀이공원에 가거나 낚시를 하고, 장비가 풀 세팅된 헬스장에서 운동하는 등 10여 개 영상이 게재됐다.

지난해에는 유튜브 채널 '샐리 파크스'에는 평양에 거주하는 11살 소녀 송아가 등장해 '북한 키즈 유튜버'로 주목받기도 했다.

송아는 영상에서 '해리포터'를 가장 좋아하는 책이라고 밝히기도 하고, 북한의 문수물놀이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이 채널은 2만 구독자를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채널은 북한 주민들의 일상생활을 알린다고 주장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를 북한 고위층 주도로 고안된 체제 선전물로 추정된다고 CNN은 설명했다.

CNN은 먼저 북한에서는 인터넷 접속이 엄격하게 제한되고, 책이나 영화 등 해외 저작물 접근도 금지돼 있어 유튜브를 사용하는 것 자체가 제한적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영상에 배경으로 등장하는 놀이공원이나 워터파크 등 장소는 특정 계층만 사용할 수 있고, 실제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고 있을 가능성도 크다고 주장했다.

북한인권정보센터 박성철 연구위원은 CNN에 "북한 정권에 의해 잘 준비된 연극 같다"며 "평범한 삶을 반영하는 영상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박 위원은 전력 여건상 북한 놀이공원은 주말 또는 특별한 날에만 개장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출연자의 영어 실력 또한 그들이 북한 고위직과 관련됐을 것이란 점을 추정케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캡쳐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