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사회

“선정적 화보 찍었네? 양육권 내놔”…전 남편에게 소송 당한 교수

기사입력 : 2023.03.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선정적 화보 찍었네? 양육권 내놔”…전 남편에게 소송 당한 교수

영국 런던의 한 대학 교수인 송리나씨가 남성 전용 잡지 성인 화보를 찍었다가 친권 및 양육권 변경 청구 소송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27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송씨는 지난해 11월 전 남편 A씨로부터 7세 딸의 친권 및 양육권 변경 청구 소송을 당했다. 앞서 송씨는 이혼 과정에서 남편과 양육권을 다퉜고, 당시 법원은 송씨의 손을 들어줬다.

A씨는 소장에서 아이 친권자 및 양육자 변경 신청의 근거로 "이혼을 앞두고 송씨가 우울증약을 복용한 사실이 있어 정신적으로 불안정하다. 최근 양육에 대한 의지와 자신감을 상실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송씨가 선정적 화보를 찍는 등 활동을 해서 아이 교육에도 좋지 않다"고 꼬집었다.

특히 A씨는 송씨가 2022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참여한 점을 문제 삼았다. 송씨는 해당 콘테스트에서 '런던대 교수 리나'로 참가했다. 송씨는 해당 콘테스트에서 자신을 영국 런던에 있는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의 경영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캘리포니아 공대에서 학사 학위를 받았고 예일대에서는 통계학 석사 학위를, 하버드에서는 박사 학위를 마쳤다고 자랑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송씨는 대회 출전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노출 있는 섹시 화보를 올리며 홍보했다. 그 결과 1라운드에서 5425표를 받고 9위에 올라 2라운드 진출권을 얻었으나, 자진 하차했다.

송씨는 남편의 소송에 대해 억울함을 피력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싱글맘이고, 이 세상 누구보다 제 딸을 사랑하는 건 여느 엄마들과 같고 당연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는 "저는 제 일도 사랑한다. 교수로서 하는 연구, 그리고 제 연구를 통해 더 많은 사람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원대한) 꿈에 진심이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하루하루 열심히 살고 있다"며 "전통적으로 교수들이 따랐던 소통방식을 떠나서 더 여러 가지 방법으로 멋진 생각을 가진 사람들과 제 아이디어를 나누고 소통하고 싶은 마음도 크다"고 밝혔다.

이어 "제 방송 활동에 대해 아이 엄마로서 자격 없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다. 물론 누군가에게는 동기를 줄 수도 있고 누군가에게는 아닐 수도 있다"며 "하지만 개인적으로 어떤 직업, 활동이 옳고 그른가에 대한 가치 판단을 떠나서 '엄마'로서의 자격을 논하자면 아이에게 가장 중요한 건 엄마의 존재와 사랑과 관심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부분에 관해서 저는 다른 엄마들과 전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이런 가장 중요한 부분이 여러 가지 이슈로 흐려지고 왜곡되고 있어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하소연했다.

사진=뉴스1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