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사회

50대 초등 교사, 수업 중 골프 연습 파문… “교육 목적” 변명

기사입력 : 2023.05.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경기 시흥시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수업시간에 학생들에겐 문제를 풀라고 하고 본인은 골프채를 휘두르며 스윙 연습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지역 교육청은 감사에 나섰고 학부모들의 질타가 이어졌음에도 교사는 연습의 중요성을 가르치는 차원이었다고 항변했다.

23일 YTN 보도에 따르면 시흥시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에 따르면 6학년 담임인 50대 A교사는 새 학기 초부터 종종 학생들에게 모둠활동이나 문제풀이를 시킨 뒤 골프 연습을 했다고 한다.

특히 그는 단순히 맨몸으로 골프 연습을 하는 것이 아닌 인조잔디 매트와 골프백, 플라스틱공까지 교실에 가져다 뒀다. 이후 교실 앞에서 골프채를 들고 스윙 연습을 했다.

A씨의 이 같은 행동은 새학기 초부터 시작됐다는 증언이 나왔다. 학생들은 “골프채가 칠판이나 사물함에 부딪히는 소리에 깜짝 놀란 적도 있었다”며 “휙휙 소리가 날 때 무섭다. 혹시라도 골프채에 맞을까 봐 불안하다”고 매체에 토로했다.

경기도교육청은 A교사에 대해 감사한 뒤 징계 여부를 논의할 방침이다.

사진=YTN 캡쳐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