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챌린지 36R] 최종전서 서울 이랜드와 2-2로 비긴 부천, PO행 좌절

기사입력 : 2017.10.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잠실] 엄준호 기자= 부천이 시즌 최종전에서 서울 이랜드와 비겨 플레이오프행이 좌절됐다.

부천은 29일 오후 3시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36라운드 서울 이랜드 원정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승점 1점을 얻는 데 그치며 내년 K리그 클래식 승격 꿈이 좌절됐다.

홈팀 서울 이랜드는 4-4-2 전술로 임했다. 김영광이 장갑을 낀 가운데 감한솔, 전민광, 김연수, 금교진이 포백을 만들었다. 미드필더로 정희웅, 아츠키, 김창욱, 최오백이 나섰다. 투톱에는 알렉스와 최치원이 배치됐다.

원정팀 부천도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류원우가 골문을 지켰으며 김한빈, 임동혁, 고명석, 안태현이 수비라인을 쌓았다. 닐손 주니어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격했으며 조수철, 조범석, 문기한이 그 위에 배치됐다. 공민현과 바그닝요가 최전방에서 섰다.

반드시 이겨야 플레이오프행을 가늠해볼 수 있는 부천은 전반 초반부터 전투적으로 나왔다. 적극적으로 태클을 시도하며 서울 이랜드 공격을 묶으려 했다. 거친 몸싸움도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전반 2분 나온 장면은 살벌했다. 경합으로 쓰러진 부천 조수철이 발길질 제스처로 김창욱을 위협했다. 양 팀 선수들이 군집해 신경전을 벌였다.




선제골은 서울 이랜드의 몫이었다. 전반 30분 최치원이 벼락 중거리포로 골키퍼를 뚫었다. 먼 거리였지만 강력하게 꽂아 부천 그물망을 뒤흔들었다. 7분 뒤에는 추가골 기회를 잡기도 했다. 알렉스가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연이어 나온 아츠키의 중거리 슈팅은 골대 우측을 살짝 빗나갔다.

부천은 경기 균형을 맞추기 위해 분주히 노력했다. 조수철이 서울 이랜드 수비가 허술한 상황을 틈타 슈팅을 시도했으나 아쉽게 빗나갔다. 바그닝요의 질주도 위협적이었으나 슈팅으로 연결되진 못했다.

승리가 절실한 부천은 조수철을 불러들이고 진창수를 투입했다. 이후 공민현의 동점골이 터졌다. 후반 2분 안태현의 정확한 패스를 받은 공민현이 깔끔하게 원터치 슈팅을 날렸고 그대로 골이 됐다.

부천은 흐름을 살려 역전까지 노렸다. 미드필더 조범석 대신 공격수 호드리고를 넣으며 화력을 더욱 강화했다. 양 팀은 한 골씩을 더 주고 받았다. 서울 이랜드는 후반 23분 금교진이 벼락 중거리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물러설 수 없는 부천은 후반 29분 호드리고의 골로 기사회생했다. 그러나 역전골을 뽑아내는 데 실패한 부천은 그대로 무승부에 만족하며 종료 휘슬을 맞이해야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