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0 귀국] 아이돌 입국? ‘준우승’ 정정용호 금의환향에 뜨거웠던 공항

기사입력 : 2019.06.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공항] 한재현 기자= 정정용호가 우승을 놓쳤지만, 역대 최고 성적과 금의환향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17일 인천국제공항 제 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다. 폴란드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6일 새벽에 열린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은 지난 2002 월드컵 4강 신화처럼 전 국민이 거리 응원할 정도로 열광했다. 비록 준우승에 그쳤지만, 이강인과 이광연이라는 스타 탄생과 골짜기 세대라는 혹평을 딛고 최선을 다한 모습이 많은 국민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당연히 정정용호는 화제의 중심에 섰다.



정정용호의 귀국을 앞둔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1층은 새벽부터 인산인해였다. 대회 최고 성적은 물론 이강인을 비롯해 이광연, 조영욱 등 이번 대회에서 맹활약했던 선수들을 보기 위한 팬들은 플랜카드를 들고 기다렸다. 카메라는 물론 삼각대를 부착한 스마트폰을 들고 선수들의 입국을 기다리고 있었다.

또한, 수많은 미디어들도 이번 귀국현장을 보기 위해 자리 했다. 방송국 중계 차량이 인천국제공항 제 1터미널 도로를 채울 정도로 열기는 뜨거웠다.

정정용호 선수단이 오전 8시 기점으로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고, 수많은 팬들은 선수들의 이름을 연호하며 환호했다. 1층은 물론 2층 난간에도 정정용호를 보기 위해 카메라 또는 스마트폰 플래시를 연이어 터트렸다. 설사 아이돌 그룹 입국을 보는 듯한 광경이었다.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 황태현, 이광연 등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빠져나가는 순간에도 사인과 셀카 요청을 받아야 했다.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둔 이들에게 보내는 관심은 더욱 뜨거웠다.



사진=한재현 기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