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여자 전현무’ 한보름, 빅팽 팬→블핑 제니와 똑같은 소파 인증까지 (‘전참시’)[종합]

기사입력 : 2023.02.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하영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한보름이 여자 전현무의 면모를 드러냈다.

4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태양, 한보름, 최윤영이 참견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한보름은 본인 영상 때문에 출연한 게 아니라는 물음에 대해 빅뱅 팬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옆에 앉아 있는 태양을 가리키며 “진짜 굉장히 팬이다. 난 빅뱅 세대다”라고 말했다. 이에 태양은 “저는 MZ세대다”라며 농담을 건넸다. 

그러자 송은이는 “어느정도 팬이었냐”라고 물었고, 한보름은 “콘서트도 보러 갔다”라며 찐팬임을 인증했다. 이에 양세형은 “주변에 태양 씨 노래 들으면서 컸다는 스타들이 많다. 지민, 제이홉, 슈가 씨도 그렇고 블랙 핑크 로제 씨도 그렇다. 반대로 태양의 롤모델은 누구냐”라며 물었다. 태양은 “저는 원타임 형들을 진짜 좋아했다”라고 답했다. 그 말에 ‘전참시’ 멤버들은 다같이 원타임 노래를 부르며 떼창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한보름은 일명 ‘여자 전현무’라고 불리기도 한다고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에 절친 최윤영은 “제가 보기에도 그렇다. 완전 여자 전현무다. 현무 오빠가 트민남(트렌드에 민감한 남자)으로 유명하지 않나. 한보름도 트렌드에 민감하다”라고 인정했다.

한보름은 집안 곳곳을 소개하며 센스있는 인테리어 소품을 뽐냈다. 특히 블랙핑크 제니가 쓰는 소파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구X라는 브랜드의 소파다. 제니 씨의 소파다. 굉장히 힙하다. 정말 제가 애정하는 거다. 원래 있던 소파와 같은 소재다. 여기 앉아 있을 때가 가장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병재와 전현무는 “보통 제니 씨가 다 갖고 있더라”라고 반응했다.

이후 한보름의 집을 찾아온 엄현경과 최윤영은 한보름의 취향과 정반대인 선물을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엄현경은 “너 필요할 것 같아서 가져왔어”라며 집들이 선물을 건넸고, 한보름은 필요없다고 거부했다. 대신 선물을 확인한 최윤영은 “이거 내가 줬던 거잖아”라며 무 쓸모 선물 교환식에서 준비했던 근육 쿠션을 발견하곤 웃음을 터트렸다. 이에 엄현경은 “이거 당근에 내놨는데 아무도 안 가져간다”라며 질색했고, 한보름은 좌절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2023년을 맞아 집들이 겸 신년 파티를 연 세 사람은 밀키트 음식에 술까지 함께 해 만찬을 즐겼다. 그러다 새해 목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고 엄현경은 “18년째 매년 결혼이 내 목표였다”라고 답했다. 최윤역 역시 “나도 결혼에 대해 전혀 생각이 없었는데 원래 안그랬는데 갑자기 친척들이 결혼 얘기를 한다. 그러니 결혼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보게 된다”라고 공감했다.

/mint1023/@osen.co.kr

[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