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이민기-박한빈 연속골' 광주, 수원FC 2-0 격파...3위로 점프

기사입력 : 2023.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OSEN=고성환 기자] 승격팀 광주FC가 홈에서 수원FC를 제압하며 3위로 뛰어올랐다.

광주는 1일 오후 4시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5라운드에서 수원FC를 2-0으로 격파했다.

이로써 광주는 지난 인천전 5-0 대승에 이어 연승을 달리며 3승 2패, 승점 9로 3위를 차지했다. 수원FC는 1승 1무 3패, 승점 5로 9위에 머물렀다.

홈팀 광주는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이희균-산드로, 주영재-이순민-박한빈-정지훈, 이민기-안영규-티모-두현석, 김경민이 선발 출격했다.

원정팀 수원FC는 3-4-3 포메이션을 택했다. 장재웅-이대광-오인표, 황순민-윤빛가람-신세계-이용, 잭슨-김현훈-박병현, 노동건이 선발로 나섰다.

경기 시작 5분 만에 광주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민기가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가 머리로 걷어낸 공을 정확한 발리 슈팅으로 연결하며 골망을 갈랐다. 이민기의 환상적인 올 시즌 마수걸이 득점이었다.

수원FC가 반격했다. 전반 24분 윤빛가람이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날카로운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그러나 김경민 골키퍼 몸을 날려 옆으로 쳐냈다.

광주가 골대 불운에 땅을 쳤다. 전반 28분 박한빈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논스톱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왼쪽 골포스트를 때리고 말았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박한빈이 기어코 올 시즌 첫 골을 신고했다. 골키퍼부터 이어진 조직적인 빌드업 끝에 박한빈이 아크 정면에서 공을 잡았다. 그는 골문 구석을 찌르는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추가골을 뽑아냈다.

수원FC가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신세계를 대신해 박주호를 투입했고, 후반 9분에는 황순민을 빼고 이광혁을 넣으며 공격에 힘을 실었다. 광주도 후반 14분 박한빈을 불러들이고 정호연을 투입하며 맞섰다.

광주의 기세가 계속됐다. 후반 6분 두현석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수원FC를 위협했고, 후반 20분에는 이희균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결정적인 슈팅을 날렸다. 그러나 모두 노동건 골키퍼가 막아냈다.

수원FC가 VAR 판독에 울었다. 후반 35분 선언된 페널티킥은 이승우의 핸드볼 파울로 판정되며 취소됐고, 후반 44분 잭슨의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 득점도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

후반 48분 거친 태클을 시도한 잭슨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2분 뒤에는 광주 오후성이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산드로의 슈팅은 막혔고, 오후성이 세컨볼을 머리로 밀어넣었으나 페널티 박스 침범으로 득점 취소됐다. 결국 승부는 광주의 2-0 승리로 막을 내렸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finekosh@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