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라이트-필립스, 친정팀에 비수 꽂아

기사입력 : 2013.01.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숀 라이트-필립스가 결승골을 터뜨리며 꼴찌 팀 퀸스파크레인저스(QPR)에 정말 천금같은 1승을 안겼다.

라이트-필립스는 3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2/201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첼시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33분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골문 구석에 꽂아버렸다. 첼시의 명 수문장 페트르 체흐가 몸을 날렸지만 워낙 코스가 좋아 손을 쓸 수 없었다.

QPR은 이 한 방으로 1-0으로 승리하면서 귀중한 시즌 2승째를 올렸다.

라이트-필립스는 지난 2005/2006시즌부터 3년 간 첼시에서 활약하며 리그 81경기에 출전해 4골을 넣은 뒤 맨체스터 시티를 거쳐 2011/2012시즌부터 QPR에서 뛰고 있다. 이전 경기까지 단 1골도 넣지 못해 애를 태웠던 그는 친정팀을 상대로 마수걸이 골을 터뜨리면서 후반기 활약을 예고했다.

‘사상 최악의 팀’이라는 온갖 비난을 다 뒤집어쓰며 팬들로부터 손가락질을 받던 QPR은 “5골차 이상으로 지지만 않아도 다행‘이라던 첼시전에서 기적같은 승리를 일궈냄으로써 남은 일정 강등권 탈출을 위한 발판을 만들었다는 게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