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엘 클라시코’ 앞둔 바르사, 아약스에 3-1 승리

기사입력 : 2014.10.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성래 기자= 레알 마드리드와의 ‘엘 클라시코’를 앞둔 바르셀로나가 아약스를 상대로 승리를 챙기며 컨디션을 끌어 올렸다.

바르사는 22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노우에서 열린 2014/2015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F조 조별리그 3차전 아약스와의 경기서 3-1으로 승리했다.

바르사는 전반 7분 선제골을 넣으며 쉽게 앞서 나갔다. 메시의 중원 드리블에 이은 전진패스가 왼쪽의 네이마르에게 연결됐고, 네이마르가 오른발로 먼 골대를 향한 감아차기로 득점에 성공한 것.

바르사는 완벽히 점유율을 장악한 채 아약스를 몰아 부쳤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메시가 있었다. 선제골을 도운 메시는 전반 11분 왼쪽에서 올라온 알바의 낮은 크로스를 잡아 슈팅을 날렸지만 공은 크로스바를 벗어났다.

영점 조절을 한 메시는 전반 24분 득점을 터트리며 점수를 2-0으로 벌렸다. 이니에스타의 정확한 전진 패스를 받은 메시가 이를 가볍게 마무리하며 추가골 득점에 성공했다.

바르사는 전반 29분 메시의 패스를 받은 페드로가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오른쪽 골대를 맞은 후 아웃됐다. 전반 39분에는 이니에스타가 완벽한 드리블로 아약스 수비진을 무너뜨린 후 로빙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아약스는 이렇다 할 공격을 펼쳐보지도 못한 채 전반전을 마무리해야 했다.

아약스는 후반 시작과 함께 키스나 대신 밀리크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지만, 여전히 바르사의 공세는 계속됐다. 역시 메시가 중심이었다. 메시는 후반 7분 페드로와 패스를 주고 받은 후 순식간에 아약스 수비 3명을 제치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옆그물로 향했다.

아약스는 후반 10분 오른쪽에서 반 리언이 낮은 슈팅을 시도하며 반격을 노렸지만 공은 옆으로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변화가 필요했던 아약스는 후반 11분 침링 대신 리에데발트를 투입하며 두 번째 교체 카드를 시도했다.

바르사는 여전히 메시를 중심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메시는 후반 13분 오른쪽 골라인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을 직접 슈팅으로 노렸지만 공은 크로스바를 살짝 벗어났다. 이후 바르사 루이스 엔리케 감독은 후반 17분과 21분 네이마르와 메시를 빼고 산드로 라미레스와 무니르를 투입하며 이번 주말 있을 레알 마드리드와의 엘 클라시코를 대비하는 교체를 시도했다.

아약스는 후반 28분 시토로손 대신 엘 가지를 투입하며 마지막 변화를 꾀했고, 바르사 역시 후반 31분 이니에스타를 빼고 하피냐를 투입했다.

아약스는 후반 43분 교체 투입된 엘 가지가 문전 혼전 상황서 왼발로 마무리에 성공하며 만회골을 성공시켰다. 그러나 바르사는 후반 추가시간 라미레스가 추가골을 터트리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결국 경기는 3-1 바르사의 승리로 종료됐다.

사진= 바르셀로나 홈페이지 캡처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