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프리뷰] ‘멀티골 장전’ 손흥민, 제니트전서도 유효하나?

기사입력 : 2014.10.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손세이셔널’ 손흥민(22, 레버쿠젠)이 리그에서 맹활약을 유럽 무대에서 가져갈 준비를 하고 있다.

손흥민의 레버쿠젠은 23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독일 레버쿠젠 베이 아레나에서 제니트(러시아)와 2014/2015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이하 UCL) 조별예선 C조 3차전을 앞두고 있다.

레버쿠젠은 조 2위까지 주어지는 16강 진출 기로에서 중요한 순간을 맞았다. 3, 4차전에 제니트와 2연전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2연전에서 성적에 따라 16강 진출 가능성을 판가름해 볼 수 있다. 현재 1승 1패로 조 3위에 있는 레버쿠젠으로서 결코 물러설 수 없는 일전이기 때문이다.

손흥민도 중요한 일전을 앞두고 선발 출전 가능성이 크다. 또한 최근 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는 만큼 기대가 크다. 특히 지난 18일 슈투트가르트와의 분데스리가 8라운드에서 2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쳤다. 팀은 비록 3-3 무승부로 아쉽게 끝났지만, 이날 보여준 손흥민의 골 결정력과 공격에서 풀어가는 과정은 가히 최고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손흥민의 빠른 스피드와 기술, 정확한 슈팅 타점은 유럽 무대에서 통하기 마련이다. 이번 제니트전 승패도 초반 선제골과 기선제압이 중요한 만큼 손흥민에 대한 기대는 더욱 커지고 있다.

단 지난 슈투트가르트전에서 나타났듯이 후반에 급격하게 떨어진 체력 저하는 제니트전을 앞두고 우려 되는 점이다. 당시 후반전은 슈투트가르트의 일방적인 우세로 흘러갔고, 역전패를 당해도 할 말이 없을 정도였다. 떨어진 체력을 끌어올리고, 수비 안정을 제니트전에서 이뤄내야 하는 것이 레버쿠젠의 숙제다.

지난 벤피카(포르투갈)과의 2차전에서 올 시즌 첫 유럽무대 득점을 신고해 1-0 승리를 이끌었던 손흥민이 리그에서 기세를 합해 이어나갈 수 있을 지 주목된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