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박인비-이정은6, VOA 첫날 4언더파 공동 7위 출발

기사입력 : 2019.10.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박인비(31)와 이정은6(23)가 4언더파로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VOA) 클래식을 시작했다.

박인비는 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더콜로니 올드 아메리칸 골프클럽(파71/6,475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VOA 클래식 1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로 4언더파 67타를 치며 공동 7위로 시작했다.

박인비는 2, 5번 홀에서 보기를 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후 샷이 안정을 찾았다. 6번 홀에서 첫 버디를 하며 1타를 만회한 뒤 8, 9번 홀에서 연속 버디로 분위기를 바꿨다. 후반에도 버디 3개를 추가하며 4언더파로 마쳤다.



이정은6는 11번 홀에 보기가 하나 있었지만 6번 홀을 비롯한 12, 14, 17, 18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 버디 5개, 보기 1개로 4타를 줄였다.

두 선수는 8언더파 63타로 선두에 오른 스테파니 미도우(북아일랜드)에 4타가 뒤진 상태에서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LPGA 통산 19승을 거둔 박인비는 올해 아직 첫 승이 없다. 지난 6월 US 여자오픈 우승으로 LPGA 첫 승을 올린 이정은6는 2승째를 노린다.

박인비는 경기 후 “더운 날씨였다. 시작은 좋지 않았지만 좋은 플레이로 돌아왔다. 퍼트가 정말 잘 돼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