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조덕제 감독, “박준강이 이청용 잘 마크했다”

기사입력 : 2020.05.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부산 아이파크가 울산 현대 원정에서 값진 무승부를 기록했다.

부산은 24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서 후반 9분 이정협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33분 주니오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줘 1-1로 비겼다.

의미 있는 무승부였다. K리그1 승격 후 첫 승점이었다. 그동안 강호인 포항 스틸러스, 전북 현대를 맞아 잘 싸웠으나 2연패를 당했다. '결코 3연패는 없다'는 각오로 임한 선수들이 강력한 우승후보인 울산을 상대로 선전했다. 여전히 11위에 머물러 있지만,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한 판이었다.

경기 후 조덕제 감독은 “선수들에게 진심으로 고맙다. 힘든 상황에서 승점 1점을 획득해 다행으로 생각한다. 우리의 가능성을 확인한 경기였다”고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 아래는 조덕제 감독 일문 일답
- 부산과 비겼다.
선수들에게 진심으로 고맙다. 힘든 상황에서 승점 1점을 따서 다행으로 생각한다.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던 경기다.

- 박준강이 왼쪽에서 이청용을 잘 마크했다.
박준강은 공격적인 면이 다소 부족하지만, 수비에서 압박하고 몸싸움을 해준다. 윤석영 대신 박준강을 투입한 이유다. 기술이 있는 이청용을 잘 막았다. 임무를 잘 수행했다. 쥐가 날 정도로 열심히 했다.

- 김병오가 김태환과 맞대결에서 밀리지 않았는데?
팬들께서 2경기 동안 김병오에게 거부감이 있는 것 같다. 이청용이 볼 키핑을 잘하듯, 김병오도 장점이 있다. 뛰어나게 빠른 선수가 아니지만, 테크닉과 어느 정도 힘이 있다. 동료에게 연결해주는 플레이도 좋다. 상대적으로 피지컬이 약한 선수는 막기 힘들 수 있다. 잘해줬다.

- 빈치씽코 대신 이정협을 투입했다.
이정협은 전북 현대와 홈경기에 20분 가량을 소화했다. 오늘 선발로 출전했는데, 뛸 수 있는 만큼 해달라고 했다. 도스톤벡이 부상으로 일찍 교체돼 운영에 무리가 왔다. 이정협을 바꾸려했는데, 경련이 난 상황에서 책임감을 갖고 열심히 뛰어줬다.

- 22세 이하 쿼터로 골키퍼 김정호 골키퍼를 꺼냈다.
지난해 이동준, 김진규가 있어 22세 이하 쿼터 걱정을 안 했다. 이제 K리그1이다. 선수들 나이가 찼다. 골키퍼 코치와 미리 얘기된 부분이다. 첫 경기에서 김호준, 두 번째 경기에서 최필수를 투입했다. 세 번째 경기에서 막내인 김정호의 투입을 미리 발표했다. 생각보다 좋은 모습을 보였다.

- 라인을 내리지 않고 맞섰는데?
울산은 주니오가 2경기 연속 2골을 뽑아냈다. 막강화력을 장착하고 있다. 페널티박스 근처로 오면 위험한 상황이 많이 생긴다. 힘들어도 전방에서 압박하는 게 수월하다. 선수들에게 우리가 잘하는 걸 하자고 했다. 생각보다 라인을 많이 못 올렸지만, 압박한 후 잘 풀어갔다.

- 승점 1점이 의미하는 바가 클 것 같다. 앞으로 전망은?
모든 팀이 우리보다 강하다. 이기든 지든 늘 최선을 다하자고 선수들에게 이야기했다. 매 경기 결승이다. 잘 준비해서 살아남기 위해 노력하겠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