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스털링만큼 주급 줘” 첼시 핵심 선수가 요구한 재계약 조건

기사입력 : 2022.1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민철 기자= 메이슨 마운트(23, 첼시)가 재계약 조건으로 팀내 최고수준에 해당하는 주급을 요구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27일(한국시간) “마운트는 20만 파운드(약 3억 원)의 주급이 포함된 첼시의 재계약 제안을 거절했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운트는 에이전트를 통해 주급을 라힘 스털링과 같은 30만 파운드(약 4억 8천만 원)로 인상해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운트는 현재 첼시의 핵심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지난 시즌에는 모든 대회를 통틀어 53경기에 출전하면서 팀의 핵심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존재가을 드러냈다. 마운트는 이란과 미국을 상대로 연달아 선발출전하면서 잉글랜드의 조 1위를 이끌었다.

입지에 비하면 소속팀에서 받는 대우는 턱없이 부족하기만 하다. 오는 2024년 계약만료를 앞두고 있는 마운트는 현재 팀 내에서 가장 적은 8만 5천 파운드(약 1억 3천만 원)를 수령하고 있다.

‘데일리메일’은 “마운트는 월드컵에 출전하기 1주일 전 첼시의 재계약 제안을 거절했다. 협상은 월드컵이 끝날 때까지 보류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첼시는 마음이 조급해질 수밖에 없다. 마운트의 재계약이 지지부진하자 리버풀과 유벤투스가 그의 영입을 노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