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황인범, ''16강 상대 브라질? 이번엔 제대로 보여주겠다'' 자신

기사입력 : 2022.1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황인범이 16강 상대로 브라질을 만난다면 제대로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전에서 포르투갈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드라마와 같았다.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던 한국은 전반 27분 김영권의 동점골, 후반 추가시간 종료 직전 황희찬의 극적인 역전골이 터지며 경기를 뒤집었다. 결국 2-1로 승리한 한국은 우루과이의 추격을 따돌리고 조 2위로 16강행에 성공했다.

선발로 출전한 황인범은 한국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하며 끊임없이 뛰었다. 공격 포인트는 없었지만 황인범의 왕성한 활동량은 포르투갈 선수들이 굉장히 껄끄러워했다. 경기가 끝난 뒤 항인범은 "지금 팀적으로 분위기가 정말 좋다. 16강 상대가 누구가 되든 상관없이 우리는 회복을 잘해 후회없는 경기를 펼칠 것이다. 우리가 잘하는 것만 하면 결과는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의 극장 역전골 장면은 환상 그 자체였다. 엄청난 역습에 포르투갈은 속절없이 무너졌다. 황인범은 "마음 같아서는 그 역습에 합류하고 싶은 마음이 컸지만 따라가기에는 너무 멀었다. 정말 멋진 골이었다. 흥민이 형이 좋은 패스를 넣어줬고 또 그걸 해결하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 희찬이가 멋지게 마무리해줬다"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그동안 굶주려 왔던 걸 경기장에서 모두 풀어냈다고 생각을 한다. 우리 선수들 모두가 자랑스럽다. 경기에 뛰지 않은 선수들, 그리고 밖에 있던 현규까지 27명의 모든 선수가 자랑스럽다"라고 강조했다.

황인범도 경기가 끝난 뒤 우루과이-가나의 경기 결과를 기다렸다. 황인범은 "시간이 너무 안 가더라. 몇 분 남았냐고 물어볼 때마다 계속 4분이라고 하길래 시간이 이렇게 안 갈 수가 있구나 싶었다. 그만큼 모두가 간절했다. 우루과이가 한 골을 더 넣는 건 정말 말이 안 된다는 생각을 했다. 너무 기분이 좋다"라고 기뻐했다.

항상 겸손한 자세를 유지하는 황인범도 오늘 만큼은 기쁨을 감출 수 없었다. 황인범은 "인터뷰에서 최대한 말을 조심스럽게 하려고 하고 나 자신을 낮추려고 하는데 오늘은 스스로에게 너무 대견하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 동료, 감독님, 코치진, 그리고 국민들께 너무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언급했다.

16강 상대는 브라질이 유력하다. 한국은 지난 6월 안방에서 브라질에 완패를 당한 바 있다. 황인범은 "지난 6월 브라질전은 터닝 포인트였다. 너무 많은 좌절감을 느꼈다. 만약 브라질과 붙는다면 그때처럼 경직되는 그런 모습이 절대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걸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다. 모든 것을 쏟아내서 경기를 하면 충분히 좋은 경쟁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제대로 보여주겠다"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