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반인륜적 행위 충격'' 前 롯데 서준원, 고교 최동원상 수상 박탈

기사입력 : 2023.03.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오상진 기자= 전(前) 롯데 자이언츠 투수 서준원(23)이 고교 시절 수상했던 최동원상을 박탈당했다.

'최동원상'을 주최하는 사단법인 최동원기념사업회는 27일 서준원의 '제1회 고교 최동원상' 수상을 박탈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서준원은 미성년자 대상 성범죄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23일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최미화)는 서준원을 아동청소년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성착취물 제작 배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 조사 사실이 알려진 뒤 롯데는 즉각 서준원을 방출했다. 롯데는 지난 23일 "서준원이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범법행위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현재 검찰로 이관되었음을 확인하자마자 오늘(23일) 징계위원회를 개최했다. 구단은 검찰의 기소 여부와 관계없이 최고 수위 징계인 퇴단을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동원기념사업회도 이사회를 열어 결단을 내렸다. 강진수 사무총장은 "서준원이 저지른 행위가 원체 심각하고, 반인륜적이라 판단해 이사진 및 사업회 관계자 전원이 큰 충격을 받았다"며 "조우현 이사장을 포함한 7명 이사진의 만장일치로 서준원의 1회 고교 최동원상 수상 박탈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고교최동원상'은 그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고교 투수에게 주는 상이다. 지난 2018년 11월 처음 시상을 했는데 두 명의 초대 수상자 가운데 한 명이 바로 당시 경남고 투수 서준원이었다.

당시 초대 고교 최동원상 수상자인 서준원에게 300만원의 장학금, 경남고에는 지원금 200만원이 수여됐다.

강진수 사무총장은 "앞으로도 사회적 패륜 범죄와 중범죄를 범한 수상자와 관련해서는 고교최동원상과 최동원상을 가리지 않고, 수상 박탈과 관련해 이사진 논의를 거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이사진이 만장일치로 결정할 시 서준원 건처럼 좌고우면하지 않고 수상 박탈을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뉴스1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