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이재용 부산 고깃집에서 식사 후 준 팁, 식당 주인도 놀랄 액수

기사입력 : 2022.08.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방문했던 고깃집의 일화가 주목 받고 있다.

전한길 한국사 강사는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꽃보다전한길'에서 '항상 겸손하게 사세요'란 제목의 영상을 공개됐다.

전 강사는 "많이 알아도 모르는 듯, 많이 가져도 좀 덜 가진 듯 해라"며 "대학교 동기 중 여학생이 늘 수수하게 입고 다니고 식사할 때도 잘난 척을 한 적이 없었다. 알고 보니 대구에 금은방을 크게 하고 있다더라"고 말했다.

그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언급했다. 그는 "친구가 이재용 부회장과 대학교를 같이 다녔다. '나 잘났다'고 안 하고 겸손하다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부산 유명 식당에 이 부회장이 방문했었다는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어떤 한우집에 갔는데, 여기에 삼성, 한화 기업 회장들이 왔다고 하더라. 그래서 궁금해서 물어봤다. 내가 그 직전에 팁을 드렸다. 고기 잘 구워줘서 고맙다고. 팁을 몇 만원 드렸다. 말 나온 김에 이 회장 오면 팁 도대체 얼마 주냐고 물어봤다. 얼마 줄 거 같냐"며 학생들에게 물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해당 고깃집에 팁으로 50만원을 쾌척했다. 전 강사는 "이재용 부회장이 지혜로운 것 같다. 서빙하는 사람이 몇 명인지 물었다더라. 10명이라고 하니까 1인당 5만원씩 갈 수 있도록 팁을 줬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지난해 1월 징역 2년6개월 형을 확정받고 복역하다가 같은해 8월 가석방됐다. 형기는 지난달 29일 종료됐지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5년간 취업이 제한된 상태였다. 이후 지난 12일 '8·15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되면서 오는 15일부터 다시 경영 활동에 나선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