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장병철 감독, “더는 우리카드 징크스 없어, 오늘은 달라”

기사입력 : 2022.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장충] 한재현 기자= 감독 부임 후 첫 봄배구를 맞이한 수원 한국전력 장병철 감독이 서울 우리카드 징크스 극복 의지를 드러냈다.

한국전력은 1일 오후 7시 장충체육관에서 서울 우리카드와 2021/2022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준플레이오프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다.

의정부 KB손해보험과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3-1 승리로 4위와 함께 봄배구에 합류했다. 부임 3년 차에 첫 봄배구를 맞이한 장병철 감독의 각오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장병철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잘해줘서 5년 만에 봄배구에 갔다. 쉽게 물러서지 않겠다”라고 전했다.

한국전력은 올 시즌 우리카드 상대로 정규리그에서 6전 전패를 당했다. 변수가 많은 준플레이오프 단판 승부인 만큼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우리카드에 1승을 못 거뒀다. 승수는 2등인데 승점 관리를 못해서 4위로 떨어졌다. 오늘은 다를 것이다. 상대성이 있다. 선수들의 몸이 무거웠다. 오늘은 털어내고 제 기량을 발휘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팀이 오랜만에 플레이오프에 올라갔는데?
선수들이 잘해줘서 5년 만에 봄배구에 갔다. 쉽게 물러서지 않겠다.

-상대전적이 밀리는데 고민은?
우리카드에 1승을 못 거뒀다. 승수는 2등인데 승점 관리를 못해서 4위로 떨어졌다. 오늘은 다를 것이다. 상대성이 있다. 선수들의 몸이 무거웠다. 오늘은 털어내고 제 기량을 발휘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오늘 선발 변화는?
다우디가 선발로 나설 것이다. 나머지는 큰 변화는 없다. 다우디는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가장 좋은 건 선발로 출전해 해줘야 한다. 안 된다면 박철우를 빠른 시기에 투입할 것이다.

-정규리그를 마친 후 이틀만에 경기 치른다. 준비할 시간이 적은데?
체력 소모가 많았기에 회복에 집중했다. 심리적으로 편하게 할 수 있게끔 노력했다.

-우리카드 레오 대비책은?
레오도 중요하지만, 나경복도 소홀히 하면 안된다. 첫 경기보다 더 잘 막지 않을까 생각한다.

사진=KOVO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