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콜롬비아전] 입이 마르도록 칭찬한 이강인 선발 제외, 클린스만 의중은?

기사입력 : 2023.03.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이강인(22, 마요르카)이 위르겐 클린스만(58) 감독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평가전을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선발이 공개됐는데, 기대를 모았던 이강인이 빠졌다.

클리스만 감독은 경기 하루 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입이 마르도록 이강인을 칭찬했다. 이강인은 현재 마요르카에서 리그 25경기에 출전해 3골 4도움을 기록, 공격에 큰 영향을 끼치며 에이스로 자리 잡았다.

장거리 비행에도 이강인은 밝은 표정으로 입국했고, 공항 주차장에서 기다리고 있던 팬들에게 일일이 사인을 해주며 국가대표의 품격을 선보였다.

이강인은 지난해 12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맹활약하며 주가를 높였고, 최근 마요르카에서 상승세를 타고 있어 이번 콜롬비아전에서 어떤 모습을 보일지 관심사였다.

클린스만 감독은 “이강인은 상당히 수준 높고 보기 드문 선수다. 이런 선수를 지도한다는 건 영광스러운 일”이라면서, “마요르카 경기를 지켜봤다. 내가 그를 성숙·성장하게 만들어줄 수 있다. 본인이 잘 받아들였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어 “대견한 점은 나도 해외에 있었지만, 해외에서 생활하기 힘들다. 그럼에도 웃음 가득한 즐거운 모습으로 임해서 보기 좋다. 앞으로도 마요르카 경기를 계속 볼 생각이다.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면 중용할 것이다. 분명 대표팀에서 출전 시간이 주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극찬에도 클린스만 감독은 이강인을 선발 카드로 꺼내지 않았다. 경기 흐름을 보고 후반에 조커로 투입될 가능성이 크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