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콜롬비아전] ‘나폴리 파병’ K-탱크 김민재, 콜롬비아 혼쭐

기사입력 : 2023.03.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간판 수비수 김민재(나폴리)가 철통 방어로 후방을 지켰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24일 오후 8시 21분부터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평가전에 임하고 있다. 전반 10분과 추가시간에 터진 손흥민 득점포에 힘입어 2-0으로 앞서고 있다.

콜롬비아 선수단의 경기장 지연 도착으로 예정된 시간(오후 8시)보다 21분 늦게 킥오프했다. 확실히 예열된 한국과 제대로 몸도 못 푼 콜롬비아의 온도 차는 확실했다. 전방에서 손흥민이 날았다면, 후방에는 K-방패 김민재가 건재했다.

경기 초반부터 한국은 경기를 주도했고, 콜롬비아는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중심으로 한 역습으로 맞섰다. 김영권(울산현대)과 중앙 수비를 구축한 김민재의 안정감이 돋보였다. 경기 초반 자기 진영에서 하프라인 부근으로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다. 이때 상대 선수의 거친 몸싸움 도전에 끄떡없었다.

한국은 기존대로 후방 빌드업을 통해 공격을 전개했고, 김민재는 짧은 패스와 긴 패스를 적절히 접목시켜 2선(정우영, 손흥민, 이재성)과 최전방 공격수(조규성)에게 배달했다.

경기 중 악재가 있었다. 왼쪽 풀백인 김진수가 허리를 다쳐 전반 24분 이기제와 교체됐다. 이기제가 들어와 다소 흔들릴 수 있었다. 김민재가 파이팅을 불어넣고 수비 라인을 컨트롤한 포백은 안정감을 더했다.

김민재는 전반 33분에도 진가를 발휘했다. 콜롬비아가 터치라인을 따라 역습을 펼쳤다. 오른쪽 풀백인 김태환의 뒤 공간을 노렸다. 김민재가 혜성처럼 나타나 볼을 걷어냈다. 막판 상대 공격에 자물쇠를 채우며 무실점으로 막았다. 후반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