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부산 안익수 감독의 2012년 화두는 ? ''이노베이션”

기사입력 : 2012.0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류청 기자= “2012년 목표는 상당히 원대하다”

부산 아이파크 안익수 감독이 2012년 화두로 이노베이션(혁신)을 꼽았다.

안 감독은 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푸마코리아와의 스폰서십 조인식에 참석했고, 행사 마지막에 기자들과 만났다. 안 감독은 선수 보강 현황과 구마모토 전지훈련 결과를 설명하면서 2012년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가장 앞에 내세운 것은 이노베이션이었다. 안 감독은 “그걸(혁신)을 통해서 스토리 있고 2011년에 비해 세련된 축구를 펼치겠다. 푸마가 우리와 맺은 스폰서십 계약을 후회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안 감독은 특유의 유려한 어법으로 “결과를 논하기 보다는 과정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지훈련의 성과는 좋았다. 그래도 지금 ‘이거다’라고 단언하기 어렵다. 준비는 열심히 해왔지만 개막전을 치르고 나아가면서 성장을 발견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전술적인 부분에 대해서도 약간 언급했다. 안 감독은 세 가지 시스템을 쓰겠다고 했다. “4-4-2, 4-1-4-1, 5-4-1 시스템을 연습했다. 변화를 모색해야 할 시기다. 역동적이고 열정적이고 진취적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도전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안 감독은 동석한 김창수에 화끈한 신뢰를 선사했다. 그는 “김창수가 대표팀에 가려면 어떤 걸 보강해야 하?냐”는 질문에 “대표팀 감독들의 철학이 바뀌면 된다. 선수는 준비가 돼 있다. 어느 누구도 창수만한 경쟁력을 지닌 선수가 없다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사진=이연수기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