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사우디 미디어 그룹, 첼시 인수에 4조 3500억 제시!

기사입력 : 2022.03.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미디어 그룹이 첼시 인수에 한 발짝 다가섰다. 인수 금액은 수 조에 달한다.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는 15일(한국시간) "사우디 미디어 그룹은 첼시를 인수하는 거래 확보에 있어 진지함을 보여줬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첼시 인수에 27억 파운드(약 4조 3,500억원)를 제시했다"라고 전했다.

최근 첼시는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입을 위기에 처했다. 구단주 아브라모비치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협력했다는 이유로 제재를 당하면서 덩달아 첼시까지 영향을 받은 것이다. 아브라모비치는 빠르게 손을 떼려 했지만 자산이 동결되면서 무산됐다.

그러나 사우디의 한 미디어 그룹이 인수 의사를 밝히면서 희망이 생겼다. 알 나스르, 알 힐랄 지분을 갖고 있는 사우디 미디어 그룹 회장 모하메드 알케리이지가 인수 작업에 나선 것이다. 이들은 스탬포드 브릿지 보수와 더불어 안토니오 뤼디거, 세자르 아스필리쿠에타와 같은 주축 선수들 재계약 체결 등 구체적인 목표까지 밝혔다. 또한 첼시 위민스와 유소년 육성에도 많은 투자를 하길 원했다.

알케레이지가 제시한 금액은 어마어마했다. 무려 27억 파운드. 같은 사우디 자본인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달리 알케레이지의 미디어 그룹은 국가 소속이 아닌 100% 민간 기업이다.

첼시는 아브라모비치 제재의 여파로 경기 당일 이동 비용까지 제한된 상태다. 만약 사우디 미디어 그룹에 인수가 된다면 제재 해결은 물론 구단이 갖고 있는 빚까지 청산할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