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PO행 좌절’ 신영철 감독, “1라운드 최하위에서 준PO도 잘했다”

기사입력 : 2022.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장충] 한재현 기자= 서울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이 정규리그에서 전승을 거뒀던 수원 한국전력에 발목 잡히며, 플레이오프행을 이루지 못했다.

우리카드는 1일 오후 7시 장충체육관에서 서울 우리카드와 2021/2022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준플레이오프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28-30, 25-18, 22-25, 19-25)으로 패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신영철 감독은 “한국전력에 축하한다는 말 전하고 싶다. 우리 맡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고, 범실도 많았다. 어려운 1~2라운드 최하위에서 이정도까지 온 것만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리시브와 토스도 많이 흔들렸다. 이걸 이겨내야 했다. 상대는 좋은 분위기를 탔다. 단기전이기에 집중하지 않으면 넘어간다. 오늘 감독의 잘못이다”라고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그는 비시즌 전력을 다시 정비하며, 다음 시즌을 기약했다. 신영철 감독은 “(선수들이)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 고맙다. 모자란 부분은 훈련을 통해 극복해서 다음 시즌에 나아진 모습을 보이겠다”라고 다짐했다.

-오늘 경기 총평하자면?
한국전력에 축하한다는 말 전하고 싶다. 우리는 맡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고, 범실도 많았다. 어려운 1~2라운드 최하위에서 이 정도까지 온 것만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

-3세트 연속 범실이 아쉬울텐데?
리시브와 토스도 많이 흔들렸다. 이걸 이겨내야 했다. 상대는 좋은 분위기를 탔다. 단기전이기에 집중하지 않으면 넘어간다. 오늘 감독의 잘못이다.

-어깨 다친 나경복 치료 예정은?
MRI 상으로 문제 없는데 염증이 있다. 시즌 끝났으니 체크하겠다. 아시안게임 있어 몸 관리도 잘해야 한다.

-경기가 안 풀릴 때 바꿔줄 선수가 없는데?
우리는 첫 세트에 경복이 견제를 예상했다. 우리 분위기로 가져왔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

-비시즌 훈련 계획은?
선수들 웨이트 훈련으로 회복하려 한다. 그 다음을 위해서 좋지 않나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한 마디 하자면?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 고맙다. 모자란 부분은 훈련을 통해 극복해서 다음 시즌에 나아진 모습을 보이겠다.

사진=KOVO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