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포커스] ‘충남 더비 개봉박두’ 충남아산vs천안, 첫선은 ‘형님의 미소’

기사입력 : 2023.03.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아산] 반진혁 기자= 충남 더비 첫선에서 형님이 웃었다.

충남아산은 18일 오후 1시 30분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하나원큐 K리그2 2023 4라운드 경기에서 천안시티FC를 1-0으로 제압했다.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전반전은 충남아산이 주도권을 잡았다. K리그 형님이라는 것을 보여주듯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통해 천안을 공략했다. 하지만,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보였고 쉽게 골을 가져가지 못했다.

천안도 고삐를 당겼다. 후반전 분위기를 잡았다. 빠른 역습으로 한 방을 노리면서 시즌 첫 승을 조준했다. 역시 결정력에 발목이 잡혔다.

공방전이 이어지던 후반 40분 0의 균형은 충남아산이 깼다. 강민규가 아크 부근에서 연결한 회심의 오른발 슈팅이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됐다.

아우 팀 천안은 총반격에 나섰지만, 충남아산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이날 경기는 관심을 끌었다. K리그의 충남을 연고지로 하는 두 팀의 맞대결이었기 때문이다. 이름하여 충남 더비.

위치상으로도 가까웠기에 적지 않은 원정팀 천안의 팬들이 찾아 홈 경기장 분위기를 방불케 했다.

양 팀의 감독들도 충남 더비에 대한 부담감과 중요성을 잘 인지하고 있었다.

충남아산의 박동혁 감독은 “승리가 없는 상황에서 더비를 치르니 부담이 있다”고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러한 더비가 동기부여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팬들이 찾는 상황을 만들고 싶다. 흥행도 필요하다”며 내용과 결과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다짐했다.

천안의 박남열 감독도 “중요한 경기다. 부담감이 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K리그 충남 더비가 뚜껑이 열렸다. 또 하나의 콘텐츠 탄생으로 많은 관심이 쏠렸다. 득점이 나오지 않아 김이 샐 수 있었다.

하지만, 형님 충남아산이 아우 천안을 누르고 미소를 지었다.

사진=충남아산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